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전 논란' 제2롯데월드 안전진단 외부에 맡긴다

최종수정 2014.07.13 09:50 기사입력 2014.07.13 09:50

댓글쓰기

한국지반학회·오브 아룹에 안전진단 용역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제2롯데월드에 대한 안전진단을 외부에서 맡는다. 조기개장을 놓고 안전문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되자 이에 대한 대책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13일 롯데건설 관계자는 "최근 한국지반학회와 영국의 유명 엔지니어링 회사인 오브 아룹에 제2롯데월드와 그 주변부에 대한 안전 진단 용역을 맡겼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발생한 지하수 유출과 포트홀(pot hole) 문제를 포함해 토목 설계 부문에 대한 안전 진단이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제2롯데월드는 최근 공사장 주변 도로가 내려앉고 석촌호수의 수위가 낮아지는 현상이 발생해 안전문제에 대한 논란이 일었다. 이에 롯데가 계획한 저층부 백화점과 쇼핑몰, 엔터테인먼트 등에 대한 조기개장에도 차질을 빚을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앞서 롯데는 지상 123층 555m 규모 중 저층부의 백화점동, 쇼핑몰동, 엔터테인먼트동 등 3개 동을 사용할 수 있다고 판단해 지난달 서울시에 임시사용 승인 신청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서울시는 제2롯데월드와 주변부의 안전, 교통, 피난 분야에 대한 대책을 정밀하게 점검해야 한다면서 각계 전문가로 구성한 시민 자문단을 운영하며 임시사용 승인 여부를 위한 검토를 진행 중이다.

한편 저층부와 별도로 롯데월드 타워의 목표 준공 시점은 2016년 12월이며, 제2롯데월드가 완공되면 하루 유동 인구는 20만 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