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나·외환銀 전 임원진 조기통합 추진키로

최종수정 2014.07.13 21:06 기사입력 2014.07.13 06:10

댓글쓰기

하나 50명·외환 34명 양행 전임원, 조기통합 추진 결의문 채택

정수진 하나은행 부행장(첫줄 왼쪽)과 신현승 외환은행 부행장(첫줄 가운데)이 12일 열린 임원 워크숍에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에게 결의문을 전달하고 있다.(사진제공=하나금융그룹)

정수진 하나은행 부행장(첫줄 왼쪽)과 신현승 외환은행 부행장(첫줄 가운데)이 12일 열린 임원 워크숍에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에게 결의문을 전달하고 있다.(사진제공=하나금융그룹)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하나은행과 외환은행 전 임원진이 조기통합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과 김한조 외환은행장이 조기통합을 언급한 데 이은 것으로 전 그룹차원에서 '조기통합' 논의에 속도를 내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하나금융그룹은 지난 11일과 12일 이틀간 하나은행 50명, 외환은행 34명을 포함한 그룹 임원 135명이 참석한 임원 워크숍을 갖고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의 조기통합 추진을 위한 결의문'을 채택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임원들은 결의문을 통해 "양행의 통합이 현재의 위기상황을 극복하고 미래 성장을 위한 유일한 대안임을 직시하고 통합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며 "통합의 전파자로서 직원들과 긴밀하게 소통하며 성공적인 통합을 위해 최일선에서 앞장서기로 했다"고 전했다.

또 김정태 회장은 "통합은 대박"이라며 "조기통합은 대내외 위기 상황을 돌파하고 미래 성장기반을 확보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통합은 빠르면 빠를수록 시너지 효과가 크고, 이는 직원 혜택으로 돌아가도록 하겠다"며 "통합을 통해 직원들에게 자긍심을 심어주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결의문 채택은 하나·외환은행이 발전할 수 있는 방안은 조기통합을 통한 시너지 확대밖에 없다는 판단에서 비롯됐다.

하나금융은 통합에 따른 시너지를 연간 3121억원으로 분석했다. 비용절감 시너지와 수익증대 시너지가 각각 연간 2692억원과 429억으로 5년간 연평균 3121억원의 시너지 시현이 가능하다는 것. 3년 빨리 조기통합을 이뤄낸다면 약 1조원의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와 함께 점포 네트워크와 여신 규모, 활동고객 수 확대도 조기통합을 추진하는 근거로 꼽았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양행의 강점 공유와 상호 보완을 통해 중장기 차원의 경쟁력은 더욱 강화될 것"이라며 "직원들에게 다양한 영역에서의 업무 습득, 국내외 MBA 제도 등 경력 개발 기회 제공 등 개인적 성장을 추구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