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팬택 살리기' 이통 3사 출자전환 결정 미뤄질 듯…극적 회생할까

최종수정 2014.07.08 09:53 기사입력 2014.07.08 09:53

댓글쓰기

팬택 사옥(사진: 팬택 제공)

팬택 사옥(사진: 팬택 제공)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팬택 살리기' 이통 3사 출자전환 결정 미뤄질 듯…극적 회생할까

이동통신 3사가 팬택 지원 여부를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

팬택 채권단이 이동통신 3사(SKT, KT, LG유플러스)에 채권 1800억원의 출자전환 여부를 8일까지 회신해 달라고 한 가운데 답신 마감시한이 유예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이통 3사가 출자전환 거부를 결정하면 내수 위주인 팬택은 기업 회생이 어려워진다. 팬택 지원 거부가 가져올 파장이 크기에 당사자인 이통 3사는 결정에 신중을 기하고 있다.

앞서 팬택의 워크아웃(기업 재무구조 개선)을 진행 중인 채권단은 지난 4일 이통 3사의 출자전환 참여를 전제로 하는 팬택 경영 정상화 방안을 채택했다. 이 방안이 채택되면 이통 3사는 팬택으로부터 받을 판매장려금 1800억원(SKT 900억원, KT 500억원, LG유플러스 400억원)을 팬택의 주식으로 대신 받게 되고, 팬택은 채무 부담을 덜게 된다.


팬택의 신제품 베가 아이언2(사진: 팬택 제공)

팬택의 신제품 베가 아이언2(사진: 팬택 제공)


팬택 워크아웃을 추진 중인 곳은 팬택 채권금융기관협의회다. 산업은행(지분율 11.81%), 농협(5.21%), 우리은행(4.95%), 신용보증기금(4.12%), 하나은행(3.49%), 수출입은행(2.78%), 신한은행(2.55%), 국민은행(1.75%), 대구은행(1.16%) 등 9개 금융기관으로 구성돼 있다. 주채권은행은 산업은행이다.
팬택의 소식을 접한 누리꾼은 "팬택, 워크아웃 힘내세요" "팬택, 법정관리?" "팬택, 아이언2 괜찮던데" "팬택, 출자전환 됐으면 좋겠다" "팬택, 매각되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