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글로벌 국부펀드 협의체 '어크로스', 9월 서울서 출범

최종수정 2014.06.27 11:45 기사입력 2014.06.27 11:45

댓글쓰기

한국투자공사서 주도해 실무 협의
中·호주·러·카자흐 등 20개국 참가 예정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오는 9월 한국투자공사(KIC) 주도 아래 아시아권 국부펀드 공동투자 협의체 '어크로스(ACROSS)' 공식 설립을 위한 회의가 서울에서 개최된다. 이에 따라 중국와 러시아, 호주 등 약 20개국 주요 국부펀드 수장들이 대거 서울에 입성한다.

추흥식 KIC 투자운용본부장(CIO)는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통일, 국부펀드에 길을 묻다'라는 주제로 열린 통일대박 제2차 포럼 기조연설에서 "오는 9월 어크로스 공식출범 위한 회의가 서울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공식출범 회의는 오는 9월11일∼12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어크로스(ACROSS)는 아시아 국부펀드 및 전략투자자의 공동투자 협의체(Asian Co-Investment Roundtable of Sovereigns and Strategic Investors)를 뜻한다.

KIC는 지난 5월26일 아시아권 9개국 국부펀드 임원들을 본사로 초청해 비공개 간담회를 열고 어크로스 설립을 위한 실무사항을 논의했다. 이 회의에는 CIC(중국), QIC(호주), RDIF(러시아), NICNBK(카자흐스탄) 등 국부펀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추 본부장은 "9월 공식출범 회의에는 사전간담회 참석국 수보다 많은 15∼20개국의 국부펀드 대표(CEO)가 함께 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5월 회의에 참석했던 국부펀드과 함께 협의체 설립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중동 지역과 동남아 지역의 국부펀드가 참석할 예정이다.
공동투자 협의체 설립은 효율적인 투자방안을 논의해보자는 안홍철 KIC사장의 제안에서 시작됐다. 전세계 국부펀드들은 국제통화기금(IMF) 산하 국부펀드 국제포럼(IFSWF)을 통해 매년 총회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이 자리에서는 정보공개와 투자의 투명성을 논의하는데 그쳐 실질 투자를 논의하는 정례모임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추 본부장은 "어크로스 설립으로 국부펀드 최고경영자(CEO)와 자금운용책임자(CIO)들이 참석하는 연례행사를 정착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어크로스는 앞으로 공동 투자대상을 물색하고 이를 공유하게 된다. 국부펀드가 없는 국가에서의 투자기회와 대규모의 인수ㆍ합병(M&A) 등 글로벌 시장에서의 투자기회를 물색하는 동시에 국부펀드를 통해 각국의 투자기회도 소개할 수 있다.

추 본부장은 향후 통일 이후 한국의 인프라를 구축하는 데도 어크로스가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통일 후 인프라 조성에 필요한 연간 24조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정되는데 전세계 국부펀드 자금을 유치해 이를 충당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