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의 나눔경영..농촌 흙손 맞잡고, 중기와 머리 맞대고

최종수정 2014.06.27 10:20 기사입력 2014.06.27 10: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 CJ 그룹의 사회공헌활동이 공유가치창출(CSV)로 진화하고 있다. 지금까지 사회공헌활동(CSR)이 기부와 봉사활동 중심의 일방향적인 '나눔'이었다면 CSV는 기업이 관여한 지역사회의 경제, 사회적 조건 향상과 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추구하는 '나누면서 돈도 버는' 윈윈 개념이다.

이를 위해 CJ그룹은 전담 부서인 CSV 경영실을 설치해 건전한 산업생태계를 조성하고 있다. 국내 중소기업들에 해외 진출 기회를 제공하는가하면 기술을 이전해주고 판로 개척에 직접 나서기도 한다.

CJ오쇼핑은 'CJ IMC'라는 자회사를 통해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고 있다. CJ오쇼핑은 국내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지속적인 글로벌 시장 설명회를 열고 현지 상품기획자(MD) 초청 쇼케이스를 개최하는 등 제품력을 갖춘 국내 중소기업과의 파트너십 강화를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CJ오쇼핑은 지난 한 해 동안 7개국 9개 사이트에서 2190억원 어치의 한국 상품을 판매했으며 이중 70%가 중소기업 상품이다.

'농민과 CJ가 함께하는 즐거운 동행'은 국산 농산물을 활용해 식품산업을 육성하는 프로그램이다. CJ그룹은 2012년 7700억원 정도였던 우리 농산물 구매액을 2015년까지 1조7000억원으로 늘릴 계획이다. 이는 5만4000여명의 농민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규모다.

또 단지 농산물 수매에 그치지 않고 그룹의 모든 사업과 연계해 안정적 판로 확보, 유통구조 혁신 등 실질적인 동반성장에 나설 방침이다. CJ푸드빌의 계절밥상에서는 매장 입구에서부터 CJ의 상생 철학을 엿볼 수 있다. 우리 땅에서 난 제철 신선채소를 활용한 메뉴를 선보이고 매장 입구에 농부가 직접 경작한 농작물과 관련 가공품을 홍보하는 도ㆍ농 직거래 마켓 '계절장터'도 마련했다.
CJ대한통운은 올해부터 택배기사에게 건강진단 비용 전액을 지원하기로 했다. CJ헬로비전은 협력 관계에 있는 전국 42개 고객센터와의 동반성장을 위해 5년 간 180억원 규모 지원 계획을 발표하고 고객센터의 경쟁력 강화 및 상생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