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직자 절반 "대학간판이 취업 걸림돌"

최종수정 2014.06.11 08:24 기사입력 2014.06.11 08: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구직자 절반 가량은 출신 대학이 취업에 걸림돌이 된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전문대 이상 학력의 구직자 54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51.8%가 "학교 간판이 취업시 걸림돌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응답했다.

지방사립대 출신은 61%가 대학간판이 취업 걸림돌이라고 답했고, 수도권 소재 대학 이 55.3%로 뒤를 이었다. 서울대와 고려대, 연세대를 일컫는 'SKY'를 제외한 서울 소재 대학 출신(44%)과 해외 대학(23.1%), SKY(21.4%) 등의 순이었다.

출신 대학을 탓하는 배경에는 서류전형에서 계속 탈락하는 경우(63.3%)를 가장 많이 꼽았다. 서류전형 필터링(44.2%)과 학교별 취업 양극화(33.9%), 교수나 선배의 도움을 받을 기회가 없을 때(30.7%), 선배들이 취업을 어려워할 때(30.7%) 등이 뒤를 이었다.

응답자의 94.7%는 학벌 때문에 취업하지 못할 것 같아 불안하다는 반응도 보였다.
학벌의 불리함을 극복하기 위해 기업에 대한 눈높이 낮춰 입사지원(49.8%)하거나 토익 등 스펙 업그레이드에 집중(42.9%)했다. 열린채용 위주로 공략(31.8%)한다는 답변도 나왔다.
또 구직자의 10명 가운데 6명(59.3%)는 학벌이 취업에 영향을 미치는 것이 불합리하다고 여겼다. 응답자의 59.9%가 학력에 대한 선입견이 평가를 좌우할 것 같다는 이유를 꼽았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