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여성기업 美통상촉진단 1180만弗 계약 '성과'

최종수정 2018.08.15 17:46 기사입력 2014.06.10 09:17

댓글쓰기

[수원=이영규 기자]경기도 여성기업인으로 구성된 미국 통상촉진단이 최근 1180만달러의 계약을 체결하고 귀국했다.

10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 여성기업 10개사로 구성된 여성중소기업 미국 통상촉진단은 지난 1일부터 8일까지 미국 뉴욕과 LA에서 통상촉진활동을 벌여 87건, 5033만2000달러(한화 514억원)의 상담과 75건, 총 1183만6000달러(한화 121억원)의 계약체결 성과를 거뒀다.

이번 통상촉진단은 도가 10개 기업을 모집하고 해외상담소 측이 현지바이어를 초청해 1차 상담을 추진한 뒤 계약가능성이 높은 기업을 2차로 선별해 현장 방문하는 시스템이다. 여성중소기업 통상촉진단은 경기도만의 특색사업으로 여성기업들의 해외시장 진출 경쟁력을 향상시켜 수출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능식 도 교류통상과장은 "2012년 시작한 여성기업 미국 통상촉진단이 세계 최대 소비시장을 상대로 매년 눈부신 계약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여성기업의 수출신장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오는 8월 상해 G-Fair, 9월 일본, 11월 동남아시아를 대상으로 여성기업 통상촉진단을 파견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