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6·4선거]박원순 "서울은 이제 4년 더 시민이 시장이다"

최종수정 2014.06.05 01:17 기사입력 2014.06.05 01:15

댓글쓰기

[6·4선거]박원순 "서울은 이제 4년 더 시민이 시장이다"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박원순 새정치민주연합 서울시장 후보는 5일 "정직하게 땀 흘려 일하는 시민의 승리다. 서울은 이제 4년 더 시민이 시장이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0시40분께 16.5%의 개표가 진행된 가운데 정몽준 새누리당 후보의 패배 인정 소식이 전해진 직후 캠프에 방문해 "시민들의 한 표 한 표에 담긴 무거운 명령을 잊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후보는 "이 순간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아이들과 선거운동 기간 동안 거리에서 만난 시민들이 생각난다"며 "시민들이 낡은 것과의 결별을 선택했으니 이제 새로운 시대를 향해 묵묵히 걸어가겠다"고 다짐했다.

박 후보는 시정운영 2기의 방향을 '통합의 시정'이라고 규정했다. 박 후보는 "저를 지지하신 분들은 물론이고 반대하신 분들과도 당연히 함께 할 것"이라며 "모든 시민의 손을 잡고 새로운 변화를 만들겠다" 고 말했다.

박 후보는 공약을 철저히 이행해 나가겠다고도 다짐했다. 박 후보는 "이제 국가가 국민을 위해 존재한다는 믿음, 정치가 나의 어려움을 걱정해준다는 믿음을 서울시정 4년을 통해 심어나가겠다"며 "시민들과 한 약속은 절대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선거운동기간 동안 가장 힘들었던 점이 무엇이었느냐는 질문에 박 후보는 "매일 긴장과 초조함의 연속이었다"며 "그러나 지지율이나 여론조사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시민들과 소통했다"고 소회했다.

이어 "저를 향해 네거티브하는 것은 참을 수 있었지만 저희 가족에게까지 하는 것은 정말 힘들었다"며 "이번 선거를 계기로 대한민국의 선거문화와 정치문화가 바뀌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덧붙였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