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SDI, 美 포드 뚫었다…자동차 배터리 공동개발

최종수정 2014.06.04 09:17 기사입력 2014.06.04 09:17

댓글쓰기

차세대 자동차용 리튬이온 배터리 개발 협력…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 미국 공략 속도

-

-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삼성SDI(대표 박상진)가 미국 자동차 회사인 포드와 공동으로 차세대 자동차용 리튬이온 배터리를 개발하며 세계 최대 전기자동차 시장인 미국 공략을 강화한다.

삼성SDI는 4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테크숍에서 열린 포드 미디어 행사에서 포드와 일반 자동차의 납축 배터리를 100% 대체할 수 있는 '초경량 리튬이온 배터리 콘셉트'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성SDI가 포드와 자동차용 배터리 개발에 협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배터리는 기존 납축 배터리 대비 40% 이상 무게를 줄일 수 있어 에너지 효율을 크게 개선할 수 있다. 주행거리 향상 등 전기차용 배터리 기술을 한 단계 끌어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양사는 기존 12V 납축 배터리와 결합해 탑재할 수 있는 '듀얼 배터리 시스템' 개발도 병행할 계획이다. 이 시스템은 일반 자동차의 회생제동 시스템(감속, 내리막길 주행시 발생하는 에너지를 리튬이온 배터리에 재충전해 에너지 효율 향상)에 적용돼 연비를 크게 개선하고, 포드의 오토 스타트-스탑 시스템(차량이 정차하면 시동이 자동으로 꺼지고 움직이면 주행을 시작해 불필요한 연료 소모를 절감)과 연계할 경우 정차 후 재출발 시 자동차 엔진을 대신해 각종 첨단 전장시스템을 가동할 수 있다.

테드 밀러 자동차 배터리 부문 연구개발(R&D) 책임자는 "삼성SDI와 공동 개발해 나갈 배터리 시스템이 획기적인 연료 절감은 물론 자사 자동차 모델의 하이브리드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이크 오설리번 삼성SDI 미주법인 상무는 "리튬이온 배터리는 높은 에너지 밀도와 경량성을 가져 전기차용으로 최적화됐다"며 "삼성SDI의 세계 1위 배터리 기술력이 자동차의 에너지 효율을 한층 개선할 뿐 아니라 전기차 시대를 앞당기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SDI는 글로벌 소형 2차전지 4년 연속 1위 경쟁력을 중대형으로 확대해 글로벌 완성차 업체와 배터리 공급 계약을 속속 체결하고 있다. 독일 BMW, 미국 크라이슬러, 인도 마힌드라 등에 전기차용 리튬이온 배터리를 공급한다. 특히 세계 최대 용량인 삼성SDI의 60암페어(Ah)급 배터리를 탑재한 BMW i3와 고성능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BMW i8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또 미국 전기차 개발 컨소시엄(USABC)과 공동으로 차세대 전기차용 전지를 개발중이다. USABC는 미국 에너지국, 제너럴모터스(GM), 포드, 크라이슬러 등 미국의 자동차 3사가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자동차에 탑재할 고성능 전지를 개발하기 위해 구성한 컨소시엄이다.

이 밖에도 지난 1월 중국 산시성 정부, 안경환신그룹과 중국 현지 배터리공장 건설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데 이어 이달중 환신, 산시성 내 국유기업 한 곳과 합작사를 설립하고 향후 5년간 약 6억달러를 단계적으로 투자해 이 곳을 중국 내 최대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