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 한국산 무방향성 전기강판에 6.91% 관세 부과

최종수정 2014.05.18 10:53 기사입력 2014.05.18 10: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미국이 한국산 무방향성전기강판(NOES)에 대해 중국과 독일 등 나머지 5개국과 비교해 가장 낮은 6.91%의 잠정 반덤핑 관세율을 부과했다.

17일(현지시간) 미 상무부 발표에 따르면 POSCO 포스코인터내셔널 , 현대종합상사 등 상무부의 조사 요구에 응한 한국 제조업체들에 대해 이 같은 잠정 관세율이 적용됐다.
중국 업체에는 가장 높은 407.52%의 잠정 관세율이 매겨졌다. 일본 업체에는 135.59~204.79%, 스웨덴 업체에는 98.46~126.72%가 각각 잠정 부과됐다. 독일과 대만 업체에는 각각 86.29~98.84%, 28.14~52.23%의 관세율이 잠정적으로 정해졌다.

이번 잠정관세율 부과는 미국 철강업체 AK스틸과 미국철강노조 등이 지난해 9월 NOES 수입으로 피해를 보고 있다며 반덤핑 조사를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AK스틸은 한국 업체들에 6.12~26.05%의 관세율을 지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 상무부는 오는 10월 3일 한국과 대만산 무방향성 전기강판 제조업체들의 덤핑 여부에 대한 최종판정 결과를 발표한다.

NOES는 전기에너지 손실이 줄어들도록 규소의 함유량을 높인 강판이다. 가정용 변압기 등 소형 전기제품에 주로 쓰인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