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건희 회장 안정 되찾고 있어…에크모 곧 제거"

최종수정 2014.05.11 16:11 기사입력 2014.05.11 16: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10일 밤 급성 심근경색으로 심장 관련 시술을 받은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성공적인 시술 후 안정을 되찾고 있다.

11일 삼성서울병원 관계자에 따르면 이 회장은 곧 에크모(ECMO·체외막산소화 장치) 장비를 제거할 예정이다.

에크모는 심장과 폐의 기능 저하로 생명유지에 위협을 받는 질병이나 외상이 발생했을 때 심장과 폐의 기능을 대신하는 장비다. 환자의 정맥에서 혈액 속 노패물을 체외로 빼내고 산소가 풍부한 동맥혈로 바꿔 다시 환자의 정맥이나 동맥으로 주입한다.

관계자는 "의료진으로부터 곧 에크모를 제거할 것이라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다만 이 회장은 아직 중환자실에서 VIP 전용 병실로 옮기지는 않았다. 삼성서울병원 관계자는 "환자분의 상태를 본 뒤 전용 병실로 옮긴다"며 "환자분의 연령대나 상태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시술 후 평균적으로 어느 정도 시간이 걸린다고 말하긴 어렵다"고 전했다.
전날 자택에서 호흡곤란 증세를 보인 이 회장은 인근 서울 한남동 순천향대학병원 응급실로 옮겨오자마자 심장마비 증세가 나타나 심폐소생술을 받았다. 이어 심장 상태가 안정되자 삼성서울병원으로 옮겨 심장 혈관 확장술인 스텐트(stent) 삽입 시술을 받고 현재 회복 중이다.

현재 이 회장이 입원한 삼성서울병원에는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이 회장의 곁은 홍라희 관장을 비롯한 삼성가 일가가 지키고 있다. 이 회장의 첫째 딸인 이부진 신라호텔 사장은 이 회장과 함께 병원에 도착했으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역시 해외출장에서 급히 귀국해 11일 삼성서울병원에 도착했다. 이 회장의 둘째 딸인 이서현 삼성에버랜드 패션부문 사장도 이날 오후 1시께 병원을 찾았다.

최지성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 등 그룹 수뇌부도 병원에 집결했다. 최근 미래전략실 커뮤니케이션팀장으로 선임된 이준 팀장(전무)과 커뮤니케이션팀 노승만 전무 등도 현장에서 상황을 파악했다.

이 회장이 입원 중인 삼성서울병원 흉부외과 중환자실 앞, 1층 로비 앞은 경비원과 삼성 관계자들이 외부인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취재진 수십 명이 모여 이 회장의 용태 등에 대한 취재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삼성 측은 "다른 중환자실 환자 가족 등에게 피해가 되지 않도록 내린 조치"라고 설명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