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의당 "김황식 '박심 발언' 朴대통령 해명해야"

최종수정 2014.05.05 11:48 기사입력 2014.05.05 11: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정의당은 5일 김황식 새누리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연일 '박심(朴心, 박근혜 대통령의 의중)'을 언급하는 것에 대해 박 대통령이 해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박 대통령의 뜻으로 출마했다던 김황식 전 총리가 연이어 자신의 출마가 대통령의 권유라고 또다시 강변했다"며 "이는 대통령 탄핵감이 될 만한 발언이며 중대한 문제라고 경고 받았음에도 일관되게 재차 주장하는 것을 보면 상당한 자신감을 가지고 한 말로 여길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에 "합리적인 상식을 가진 국민들은 두 가지 경우의 수 밖에는 생각할 수 없다"며 "대통령이 진짜 그런 발언을 했고 박심으로 지방선거를 움직여왔거나, 박의 사람이라는 보증수표 없이는 당내 경선에서 이길수 없을 만큼 새누리당은 썩을대로 썩은 사당화 되어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이 문제는 새누리당 3자 후보 간의 문제를 넘어섰다"며 "국민주권을 심대하게 침해했고, 이번 지방선거가 중립적이고 공정선거로 치러질수 없다는 것을 뜻하는 문제로, 대통령은 국민들과 김황식 총리와 삼자대면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