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DI 등 정부출연연, 고졸·학사 의무채용 안해도 된다

최종수정 2014.05.01 09:07 기사입력 2014.05.01 09: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한국개발연구원(KDI) 등 정부출연연구기관들은 앞으로 학사출신 미취업자나 고졸 출신을 일부러 뽑지 않아도 된다.

기획재정부가 1일 확정한 '2014년도 출연연구기관 인력운영 추진계획'에 따르면 출연연은 석사와 박사 연구원 중심으로 인력을 운영하는 특성을 고려해 일반 공공기관과 달리 청년고용 의무와 고졸채용, 지역인재 채용, 채용형 청년인턴제 적용의 예외를 인정해주기로 했다. 일반공공기관은 ▲정원의 3% 이상 청년고용 의무 ▲고졸채용 비율 20% 권고 ▲지역인재채용 비율 30% 권고 ▲채용형 인턴 도입 및 직장체험형 인턴 확대 등을 지켜야 한다.
기재부는 대신 여성인력 활용 활성화를 위한 정책은 적극적으로 추진하도록 했다. 현재 15%수준인 여성고용비율은 여성과학기술인력 채용목표 비율(30%)까지 달성하도록 추진하고 시간선택제 일자리·유연근무, 경력단절 여성 채용 정책은 일반 공공기관과 동일한 기준을 적용해 활성화를 유도하기로 했다.

전체의 38%(6600여명)인 출연연 소속 비정규직 연구 인력의 정규직 전환은 지난해 발표된 공공부문 비정규직 고용개선 대책에 따라 출연연구기관의 특성을 반영해 추진키로 했다. 기재부는 부처 협의 등을 거쳐 비정규직 연구 인력의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내달 중 기관별 전환 규모를 확정할 예정이다.
세종=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