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용근 홈스틸, 보크 유도하려 고의로? 미국 언론도 '깜짝'

최종수정 2014.04.30 11:50 기사입력 2014.04.30 11:50

댓글쓰기

▲LG 박용근 홈스틸(출처: SPotv 캡쳐)

▲LG 박용근 홈스틸(출처: SPotv 캡쳐)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박용근 홈스틸, 보크 유도하려 고의로? 미국 언론도 '깜짝'

LG 트윈스 내야수 박용근이 보여 준 홈스틸 슬라이딩에 미국 언론도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29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벌어진 NC다이노스와 LG트윈스의 경기에서 2-3으로 끌려가던 LG가 9회초 2사 만루 상황에서 타석에 최경철이 들어섰고, 풀카운트까지 승부를 끌고가 전광판에 모든 불이 들어왔다. 공 하나에 운명이 결정될 순간, 최경철은 NC 마무리 김진성의 직구에 방망이를 휘둘렀고 공은 외야로 날아갔다.

이때 갑자기 3루주자 박용근이 슬라이딩 태클을 시도하며 홈으로 돌진했다. 박용근은 2사 만루 풀카운트 상황에서 스트라이크 하나면 삼진으로 경기가 끝나고, 만약 볼로 들어오면 굳이 홈스틸을 할 필요없이 밀어내기로 동점이 될 순간이었다.
박용근이 2사만루 상황과 풀카운트라는 볼 1개만 남긴 상황에서 이같은 어이없는 홈스틸을 한 이유는 보크가 선언되면 베이스에 있던 주자는 모두 다음 베이스로 자동 진루할 수 있어 동점을 만들 수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한편 박용근의 보기드문 홈 스틸에 미국 언론도 일제히 반응했다. 미국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MLB.com)는 야구영상을 소개하는 'Cut4' 코너를 통해 박용근의 마지막 슬라이딩을 소개하며 '타자가 배팅할 때 주자가 홈으로 슬라이딩 했다'라는 제목으로 글과 영상을 실었다.

박용근의 홈스틸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박용근, 어차피 삼진아니면 볼넷 또는 아웃아니면 안탄데 ""박용근 데드볼이라도 동점... 홈스틸을 할 이유가 단 한가지도 없는데 왜 홈스틸을 했을까?"박용근,야구 룰 모르나?"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