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병언 자금 국제영상·JYP 흘러갔나" 금감원, 계좌추적 진실규명

최종수정 2014.04.30 07:47 기사입력 2014.04.30 07:47

댓글쓰기

▲금융감독원 JYP엔터테인먼트 및 국제영상 계좌추적. (출처: MBC 뉴스영상 캡처)

▲금융감독원 JYP엔터테인먼트 및 국제영상 계좌추적. (출처: MBC 뉴스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유병언 자금 국제영상·JYP 흘러갔나" 금감원, 계좌추적 진실규명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이 유병언 회장의 조카사위인 가수 박진영이 대주주로 있는 JYP엔터테인먼트에 대해 계좌추적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탤런트 전 모씨가 대표로 있는 국제영상에 대해서도 계좌추적에 들어 간 것으로 알려졌다.
MBC는 29일 "금감원이 박진영이 대주주로 있는 JYP엔터테인먼트에 대해서 계좌추적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이날 방송에 따르면 유 전회장의 장남이 최대주주로 있는 건설업체 트라이곤코리아가 구원파 신도들의 자금이 들어간 N신협에서 29억원, H신협 15억원, I신협 14억원 등 신협 3곳에서 58억원을 대출받았다고 전했다.

또한 이 중 일부는 유 전회장의 동생을 통해 JYP엔터테인먼트에 흘러 들어갔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이에 계좌추적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앞서 JYP엔터테인먼트는 해당 의혹에 대해 "불법적인 자금 유입은 없다"고 밝힌 바 있지만 금융당국은 사실관계를 명확히 하기 위해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JYP엔터테인먼트 외에도 금감원은 트라이곤코리아가 최대주주로 탤런트 전모씨가 대표로 있는 국제영상에 대해서도 계좌추적에 들어갔다.

이에 금감원은 시가 200억 원대 건물을 담보로 저축은행 1곳에서 빌린 20억 원이 영상물 제작이 아닌 유 전회장 일가로 흘러 들어갔다는 의혹을 집중 조사할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