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밀회 김희애, 불륜 들켜도 당당 "두 분은 제 충성을 반씩 잃었다"

최종수정 2014.04.29 10:57 기사입력 2014.04.29 10:57

댓글쓰기

▲밀회 김희애.(사진:JTBC 방송캡처)

▲밀회 김희애.(사진:JTBC 방송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밀회 김희애, 불륜 들켜도 당당 "두 분은 제 충성을 반씩 잃었다"

'밀회' 김희애와 유아인의 불륜 사실이 발각될 위기에 빠졌다.

28일 JTBC '밀회'에서는 선재(유아인 분)와 사랑에 빠진 혜원(김희애 분)이 난감한 상황을 맞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선재와 데이트를 하던 혜원은 한 통의 불륜 협박 메시지를 받았다. 배후를 짐작한 혜원은 성숙(심혜진 분)과 영우(김혜은 분)를 찾아갔다.

혜원은 당당하게 "두 분 중 한 분이 시킨 일이라는 건 의심할 여지가 없다. 때가 때이니만큼 제가 도울 일이 많을 거 같은데"라며 "두 분은 제 충성을 반씩 잃으셨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런 혜원의 모습은 진짜가 아니었다. 혜원은 자신의 절친한 친구에게 선재에 대한 그리움을 고백했다. 친구가 "그래서 지금 제일 힘든게 뭐야"라고 묻자 혜원은 "근데도 보고 싶다는 거"라고 답했다.

밀회를 본 네티즌은 "밀회, 흥미진진하다" "밀회, 불륜사실 들키나?" "밀회, 선재 너무 멋있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