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도 숨겨주고 찾아내는 스마트폰 앱

최종수정 2014.04.27 09:05 기사입력 2014.04.27 09: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인터넷과 스마트폰의 발달이 배우자의 불륜을 찾아내거나 외도를 숨기는 풍속도 마저 바꾸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에서 발간되는 경제주간지 포천은 불륜을 도와주는 이른바 '알리바이 앱'들이 프랑스에서 성황을 이루고 있다고 최근 소개했다.

프랑스인들에게 가장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앱 중 하나가 '알리바이 찾기(Find Alibi)'다. 이 앱은 바람을 피우는 남성이나 여성이 쉽게 배우자를 속일 수 있도록 알리바이를 만들어준다. 한 건당 39유로(약 5만6000원)를 내면 거짓 문서나 식당 영수증, 가짜 문자, 통화내역 등을 제공한다.

이 앱이 최근 10년간 도와준 불륜 남녀만 2000명이다. 70%의 고객은 여성, 30%는 남성이다. 앱 운영자에 따르면 남성들은 일단 일을 저지르고 와서 사후 알리바이를 요청하는 반면, 여성들은 데이트를 하기 수 일 전에 찾아와 원하는 서비스를 요구한다.

6년전 비슷한 알리바이 사이트인 '전문가-알리바이(Expert-alibi)'를 창업한 세바스찬(32.남)은 장기 휴가가 시작되는 여름에 방문객이 집중된다고 설명했다. 이런 앱들이 불륜을 조장한다는 비판에 대해 그는 "불륜을 무마하기 위한 알리바이는 언제든지 존재했다"고 항변한다. 그러면서 "인터넷의 발달로 알리바이 마련에 전문가들의 손길이 더해지는 것일 뿐"이라면서 "오히려 이는 결혼생활 유지에 도움이 된다"고 주장했다.
'SOS 알리바이'라는 앱은 2011년 출시 이후 12만건의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특정 날짜와 시간을 정해놓으면 자동으로 전화나 문자가 와 자리를 벗어날 수 있게 만들어준다. 무료인 이 앱은 전문적인 앱들보다는 서비스가 정교하지는 않다. 그러나 주머니 사정이 넉넉치 않은 불륜남녀들에게 인기가 많다.

'충성도 테스트(Tester-sa-fidelite)'는 알리바이 앱과는 정반대다. 이 앱은 290유로를 내면 멋진 남성이나 여성을 고용해 자신의 배우자가 바람을 피우는지 아닌지를 테스트해 볼 수 있다.

업체 측에서는 이른바 '테스터'들이 돈이나 잠자리를 요구하는 것이 아니라 순수하게 사람의 충성도만 알아보는 것이기 때문에 문제될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