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좁은 골목길까지 안내한다…걷기 내비게이션 '앱'

최종수정 2014.04.22 11:00 기사입력 2014.04.22 11:00

댓글쓰기

23일부터 서울시에 시범적용…안드로이드 계열 스마트폰 우선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국토교통부는 다양한 이동경로를 지원하는 걷기 내비게이션 앱(걸음길도우미)을 개발해 오는 23일 시범지역인 서울시부터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기존 내비게이션이 차량을 대상으로만 서비스되면서 보행자만이 이용하는 보도, 좁은 골목길, 육교, 계단, 지하보도 등 상세한 도로망도의 구축이 미비하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이에 국토부는 서울대학교 공과대학(GIS/LBS 연구그룹)과 공동으로 고정밀 지도를 구축하고 보행자용 상세 도로망도를 쉽게 제작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여기에는 수치지형도, 도로명 주소 기본도, 항공사진을 이용해 보도, 자전거길, 횡단보도, 육교, 지하보도 등이 포함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를 활용해 시범적으로 서울시 '상세 도로망도'를 구축하고 보행자 전용 내비게이션 앱에 적용해 활용 가능성에 대한 현장테스트를 완료했다"면서 "서비스 초기로 안드로이드 계열의 스마트폰에 우선 서비스하고 향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토부는 또 서울지역 '보행자용 상세 도로망도'를 국가공간정보센터를 통해 민간에 개방할 예정이다. 민간에선 이를 활용해 어린이, 노인, 장애인 등을 위한 안전한 경로 안내 등 다양한 목적의 콘텐츠 개발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