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매매가 2주째 보합세…전세도 상승세 주춤

최종수정 2014.04.26 13:00 기사입력 2014.04.26 13:00

댓글쓰기

(자료제공 : 부동산써브)

(자료제공 : 부동산써브)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이 2주 연속 보합세다. 그동안 상승세였던 강남지역 재건축 단지들도 거래가 많이 주춤해졌다. 영등포구, 중구 등 직장인 수요가 많은 지역을 제외하고 대부분 지역에선 전세 호가가 조정되는 등 안정세를 보였다.

부동산써브 조사에 따르면 4월 4주 서울 매매가 변동률은 0.00%, 전세가 변동률은 0.01%를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는 0.00%로 보합세를 이어갔다. 강북구(0.06%)·송파구(0.03%)·영등포구(0.03%)·강남구(0.02%)·관악구(0.02%)가 상승했고 양천구(-0.09%)·강동구(-0.08%)·성동구(-0.07%)·성북구(-0.04%)는 하락했다.

강북구는 미아동 일대 매매가가 올랐다. 전세에서 매매로 선회하는 수요자들로 급매물이 빠지면서 다소 호가가 올랐고 현재는 거래가 잠잠해진 상태다. 미아동 경남아너스빌 109㎡가 1000만원 오른 3억2300만~3억7000만원이다.
송파구는 가락시영 매매가가 상승했다. 최근 조합원 분양이 진행되며 다시 매매가가 소폭 올랐다. 조합원 분양신청은 이달 30일까지로 분양신청이 마무리되면서 급매물들도 속속 거래되는 모습이다. 가락동 가락시영 34㎡가 1000만원 오른 4억2500만~4억3000만원이고 55㎡가 500만원 오른 6억9000만~7억원이다.

반면 강동구는 둔촌동 일대 재건축 단지 매매가가 하락했다. 지난 15일 개최된 서울시 건축위원회 건축심의에서 재심결정을 받은 이후 거래가 뚝 끊겼고 급매물이 나오기도 한다. 둔촌동 둔촌주공1단지 59㎡가 1000만원 내린 6억1500만~6억3000만원, 둔촌주공3단지 102㎡가 1000만원 내린 6억9500만~7억1000만원이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는 0.01% 올랐다. 지역별로는 영등포구(0.09%)·관악구(0.05%)·중구(0.05%)·동작구(0.04%)·노원구(0.04%)가 올랐고 강동구(-0.04%)·강남구(-0.04%)·양천구(-0.01%)는 하락했다.

영등포구는 대부분 지역에서 전세가가 올랐다. 인근 여의도 등으로 출퇴근하는 직장인 수요가 꾸준하다. 당산동 효성2차 114㎡가 1000만원 오른 3억3000만~3억6000만원이고 영등포동 당산푸르지오 106㎡가 1000만원 오른 3억4000만~3억8000만원이다.

중구는 충무로와 안현동 일대 나홀로 아파트 전세가가 올랐다. 1970년대 입주한 낡은 단지지만 워낙 전세물건이 귀해 세입자들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충무로 진양상가 125㎡가 2000만원 오른 2억4000만~2억6000만원이고 인현동 신성상가 105㎡가 1000만원 오른 1억9000만~2억1000만원이다.

강남구는 학군수요와 봄 이사철 수요가 정리된 후 세입자 문의가 많이 줄었다. 역삼동 역삼푸르지오 79㎡가 2000만원 하락한 4억8000만~5억2000만원이고 삼성동 중앙하이츠빌리지 83㎡가 1000만원 하락한 5억3000만~5억7000만원이다.

양천구도 목동 일대 전세가가 하락했다. 학군수요가 끝나면서 세입자 문의가 크게 줄어 전세물건이 쌓여있다. 목동신시가지6단지 66㎡가 2000만원 하락한 2억1000만~2억6000만원이고 목동신시가지12단지(저층) 89㎡가 500만원 하락한 2억5500만~2억8500만원이다.



수도권 매매시장도 조용한 분위기다. 전세시장은 여전히 전세물건이 귀한 지역은 전세가 상승세를 보였으나 대부분의 지역에서는 세입자 문의가 줄면서 계약을 위해 집주인들이 전세가를 내리기도 했다.

부동산써브 조사에 따르면 수도권지역의 매매가 변동률은 경기 0.00%, 신도시 0.01% 인천 0.01%를 기록했다. 전세가 변동률은 경기 0.01%, 신도시 0.00%, 인천 0.01%다.

경기 아파트 매매가는 0.00%로 보합세를 보였다. 수원시(0.04%)·의왕시(0.02%)·의정부시(0.02%)·김포시(0.01%)가 소폭 올랐고 남양주시(-0.01%)·성남시(-0.01%)는 하락했다.

수원시는 권선동 일대 매매가가 소폭 올랐다. 이 지역은 중소형 아파트가 밀집해있고 전세가와 매매가 차이가 크지 않아 전세에서 매매로 선회하는 수요가 많다. 현재는 매물이 없어 거래가 어렵다. 권선동 삼천리1차 82㎡가 500만원 오른 1억6000만~1억8500만원이고 삼성2단지 72㎡가 300만원 오른 1억4000만~1억6500만원이다.

의왕시도 삼동 일대 중소형 아파트 매매가가 올랐다. 비교적 매매가가 저렴한데다 현대자동차,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등 근로자 수요가 꾸준하다. 삼동 장미 69㎡가 200만원 오른 1억3500만~1억4700만원.

신도시는 -0.01%로 약세를 보였다. 일산(-0.01%)과 분당(-0.01%)이 하락했다. 일산은 주엽동 일대 매매가가 하락했다. 이미 나와 있는 매물들이 거래되지 못하자 일부 매도자들이 거래를 위해 매도호가를 조정했다. 주엽동 강선두산 108㎡가 1000만원 하락한 3억6000만~4억2000만원이다.

인천은 0.01%로 서구(0.04%), 남동구(0.02%)가 올랐다. 서구는 가좌동 일대 매매가가 꾸준히 상승세다. 인근 산업단지 근로자 수요로 전세물건이 귀해지면서 매매로 선회하는 수요자들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가좌동 진주3단지 59㎡가 500만원 오른 1억3000만~1억4000만원이고 진주2단지 102㎡가 500만원 오른 1억8500만~2억500만원이다.



경기 아파트 전세가는 0.01% 올랐다. 지역별로는 수원시(0.09%)·남양주시(0.05%)·의정부시(0.05%)·용인시(0.04%)·고양시(0.04%) 등이 올랐고 의왕시(-0.04%)·부천시(-0.04%)·성남시(-0.01%)는 하락했다.

수원시는 영통동, 권선동 일대 전세가가 올랐다. 신혼부부 등 젊은층 수요가 많아 전세물건은 귀한 반면, 월세물량은 많다. 영통동 풍림아이원 117㎡가 2000만원 오른 2억~2억4000만원이고 권선동 삼천리1차 102㎡가 1000만원 오른 1억5000만~1억8000만원이다.

의왕시는 내손동 일대 전세가가 하락했다. 내손동 대원칸타빌2단지 112㎡가 500만원 내린 2억9000만~3억1000만원이고 반도보라빌리지1단지 114㎡가 500만원 내린 2억9000만~3억1000만원이다. 부천시도 전세가가 하락했다. 심곡본동 보강센트럴빌2차 72㎡가 500만원 내린 1억4500만~1억6500만원.

신도시는 0.00%로 보합세다. 일산은 주엽동 일대 전세가가 소폭 올랐다. 전세물건은 조금씩 나오고 있지만 세입자 수요는 다소 줄어 계약이 활발하지는 않다. 주엽동 강선두산 108㎡가 1000만원 오른 2억3000만~2억6000만원이고 문촌대원18단지 190㎡가 500만원 오른 2억5000만~3억2000만원.

인천 0.01%로 남동구(0.03%)만 소폭 올랐다. 남동구는 만수동 및 구월동 일대 전세가가 올랐다. 만수동 효성상아3차 28㎡가 500만원 오른 1억3000만~1억4000만원이고 구월동 우정 66㎡가 500만원 오른 6200만~7000만원대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