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26 대책 발표 한달…매수자들 '대기'모드

최종수정 2014.03.29 10:30 기사입력 2014.03.29 10:30

댓글쓰기

(자료제공 : 부동산써브)

(자료제공 : 부동산써브)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2·26 임대차 선진화 방안이 발표된 지 한달이 지나면서 매수자들의 관망세가 짙어지고 있다. 일부 단지에서는 매매가 상승에 대한 기대감으로 올렸던 호가를 조정하기도 했다. 압구정 재건축단지는 거래나 문의도 주춤하다. 전세시장은 이사 수요가 마무리되면서 보합세다.
부동산써브 조사에 따르면 3월 4주 서울 매매가 변동률은 0.02%, 전세가 변동률은 0.04%를 기록했다. 전세시장의 경우 윤달 영향으로 상반기에 결혼이 예정된 사람들의 문의가 꾸준해 비교적 저렴하고 교통여건이 좋은 지역에서 전세가가 올랐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는 0.02%를 기록했다. 강남구(0.10%)·종로구(0.06%)·중구(0.05%)·동대문구(0.04%)·송파구(0.03%)가 상승했고 동작구(-0.04%)·강서구(-0.02%)·구로구(-0.01%)·노원구(-0.01%)는 하락했다.

강남구는 0.10%로 지난주(0.03%)보다 상승세가 커졌다. 추격 매수세가 붙지 못해 호가 상승세가 주춤하던 압구정동 일대 재건축 추진 단지들이 호가 위주로 매매가가 올랐다. 2·26대책 등으로 매수자들 관망세가 깊어지면서 문의도 거의 없는 상태다. 구현대3차 175㎡가 3000만원 오른 18억~19억8000만원이고 구현대1차 214㎡가 3000만원 오른 21억~24억원이다.
중구는 신당동 일대 중소형 아파트 매매가가 올랐다. 저렴한 매물들이 한차례 거래되면서 시세가 조정됐다. 거래 자체는 거의 없고 매도호가 위주로 매매가만 오르고 있다. 신당동 청구e편한세상 110㎡가 2000만원 오른 5억8000만~6억5000만원이다.

동대문구도 거래 자체는 많지 않지만 저렴한 매물들이 정리되면서 매매가가 소폭 올랐다. 장안동 래미안장안1차 82㎡가 2000만원 오른 3억5000만~3억9000만원이고 형인허브빌 106㎡가 1000만원 오른 3억~3억5000만원이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는 0.04% 올랐다. 지역별로는 영등포구(0.16%)·동대문구(0.11%)·구로구(0.10%)·종로구(0.10%)·금천구(0.09%)가 올랐다.

영등포구는 대부분 지역에서 전세가가 강세를 보였다. 교통여건이 좋아 출퇴근 수요 등 젊은층 수요가 많은 곳으로 중소형 아파트는 물건 구하기가 쉽지 않다. 일부 중대형 아파트는 중소형 아파트 전세가가 높게 형성되자 집주인들이 전세가를 올리기도 했다. 대림동 한신2차 85㎡가 1500만원 오른 1억9000만~2억1000만원이고 문래동 남성 69㎡가 1250만원 오른 1억3000만~1억4000만원이다.

동대문구는 전세물건 품귀현상이 지속되며 전세가 상승이 이어졌다. 전세가가 높게 형성돼 있는데다 물건 자체도 없어 계약에 나서는 세입자도 많지 않다. 장안동 래미안장안1차 82㎡가 2000만원 오른 2억6000만~2억8000만원이고 래미안장안2차 82㎡가 1000만원 오른 2억5000만~2억7000만원이다.

금천구 역시 전세물건이 많이 부족하다. 서울 외곽에 위치해 비교적 전세가가 저렴한 편이어서 가산디지털 단지 등 젊은 직장인 수요가 많다. 시흥동 성지 92㎡가 700만원 오른 1억4000만~1억5200만원이고 가산동 삼익 105㎡가 700만원 오른 1억8500만~2억원대다.



수도권 매매시장도 보합세 분위기가 강해졌다. 전세가 상승으로 매매로 선회하거나 매매가 상승에 대한 기대감을 안고 거래에 나섰던 매수자들도 2·26대책 발표 이후 거래에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전세시장은 학군수요와 봄 이사철 수요가 정리되면서 세입자들이 줄고 일부 지역에서는 과도하게 올랐던 전세가가 하향 조정되기도 했다.

3월 4주 수도권 매매가 변동률은 경기 0.01%, 신도시 0.00% 인천 0.00%를 기록했다. 전세가 변동률은 경기 0.03%, 신도시 0.02%, 인천 0.04%다.

경기 아파트 매매가는 0.01% 상승했다. 광명시(0.04%)·과천시(0.03%)·수원시(0.03%)·광주시(0.01%), 김포시(0.01%) 순으로 올랐고 용인시(-0.01%)와 성남시(-0.01%)는 하락했다.

광명시는 광명동, 소하동 일대 매매가가 소폭 올랐다. 지리적으로 서울과 바로 접하고 있는데다 가산디지털단지도 가까워 출퇴근 수요 등 실수요 중심으로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광명동 현진에버빌 77㎡가 500만원 오른 2억6300만~2억9000만원이고 소하동 광명신촌휴먼시아1블록 110㎡가 500만원 오른 3억8800만~4억4000만원대다.

신도시는 0.00%로 보합세다. 중동(0.05%)은 상승했고 고양시(-0.01%)와 성남시(-0.01%)는 하락했다. 중동은 전세난으로 서울에서 밀려온 사람들 문의가 꾸준히 이어지는 편이다. 저렴한 매물들이 정리된 후 거래는 다소 잠잠해졌지만 싼 중소형 아파트를 찾는 매수자들 문의는 많다. 중동 금강주공 72㎡가 1000만원 오른 2억200만~2억3000만원이고 상동 한아름동성 105㎡가 500만원 오른 2억7000만~3억원대다.

인천은 0.00%로 연수구(0.08%), 남구(0.01%)가 올랐고 계양구(-0.05)와 남동구(-0.04%)는 하락했다. 연수구는 송도국제도시 내 입주 기업 근로자 수요로 동춘동 일대 아파트가 매매가 상승을 이어갔다. 동아 115㎡가 1000만원 오른 2억7000만~2억9000만원이고 대우3차 115㎡가 1000만원 오른 2억5000만~2억7000만원이다.

남동구는 간석동 및 만수동 일대 매매가가 하락했다. 특히 만수동 주공8단지의 경우 남동공단 근로자를 대상으로 하는 임대사업을 하는 가구가 많은데 대책 발표 이후 투자수요가 줄면서 거래되지 못한 매물들이 쌓여있는 상태다. 주공8단지 49㎡가 100만원 하락한 7600만~8800만원이다.



경기 아파트 전세가는 0.03% 올랐다. 지역별로는 남양주시(0.08%)·고양시(0.07%)·부천시(0.07%)·의정부시(0.05%)·수원시(0.05%) 등이 올랐다.

남양주시는 지난주에 이어 전세가 상승을 이어갔다. 서울에서 밀려온 세입자 문의가 꾸준해 중소형 아파트뿐만 아니라 중대형 아파트 전세가도 상승했다. 화도읍 이안 109㎡가 1000만원 오른 1억2000만~1억6000만원이고 와부읍 동부센트레빌 106㎡가 1000만원 오른 2억4000만~2억6000만원대다.

의정부시는 중소형 아파트 위주로 전세가가 올랐다. 중소형 아파트는 대기수요도 있을 정도다. 용현동 송산주공1단지 62㎡가 500만원 오른 8500만~9500만원이다.

신도시 전세가는 0.02% 상승했다. 중동(0.06%)과 일산(0.04%), 분당(0.02%)이 올랐다. 중동은 대부분 지역에서 세입자 문의가 줄며 다소 조용한 모습을 보였으나 일부 단지에서는 집주인들이 전세가를 상향조정하기도 했다. 중동 그린타운삼성 125㎡가 700만원 오른 2억1200만~2억4200만원이고 상동 한아름한국 62㎡가 500만원 오른 1억2500만~1억5000만원이다.

인천은 0.04% 올랐다. 계양구(0.07%)·서구(0.07%)·연수구(0.07%) 등이 상승했다. 서구는 1000병상급의 국제성모병원이 지난달 18일 개원하면서 인근 지역으로 근로자 수요가 늘었다. 심곡동 대동 82㎡가 500만원 오른 1억~1억1000만원이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