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26대책 이후 여전한 관망세…매도 호가 하락

최종수정 2014.04.05 11:30 기사입력 2014.04.05 11:30

댓글쓰기

(자료제공 : 부동산써브)

(자료제공 : 부동산써브)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2·26 대책 이후 매수자들이 관망세를 유지하면서 일부 지역에서는 매도호가가 내렸다. 실수요가 많은 중소형 아파트 위주로 거래가 이뤄지고 있고 수도권에서는 서울 접근성이 좋은 곳만 가격이 올랐다. 전세시장은 윤달을 피해 상반기에 결혼하는 예비부부들의 문의가 많다.
부동산써브 조사에 따르면 4월 1주 서울 매매가 변동률은 0.01%, 전세가 변동률은 0.03%를 기록했다. 강남구(0.06%)·중구(0.03%)·양천구(0.03%)·강북구(0.02%)·노원구(0.02%)가 상승했고 동대문구(-0.05%)·중랑구(-0.04%)등은 하락했다.

강남구는 압구정동 일대 재건축 추진 단지들이 여전히 호가 위주로 강세를 보이고 있다. 개포동 일대는 리모델링 추진 중인 대청과 대치 매매가가 올랐다. 이달부터 리모델링 수직증축이 가능해짐에 따라 소형 아파트는 한두건씩 거래가 이어지고 있다. 압구정동 구현대3차 109㎡가 2000만원 오른 9억7000만~10억8000만원, 개포동 대청 59㎡가 1000만원 오른 3억5000만~4억500만원이다.

강북구는 전세에서 매매로 선회한 수요자들로 급매물이 정리면서 중소형 아파트를 중심으로 매매가가 올랐다. 현재 소형 아파트는 오른 시세에도 간간히 거래가 이뤄지고 있지만 2·26대책 이후 매수문의가 눈에 띄게 줄었다. 수유동 벽산2차 69㎡가 1500만원 오른 2억3000만~2억3500만원이고 72㎡가 1000만원 오른 2억3000만~2억4000만원.
동대문구는 급매물이 다시 늘어나면서 매매가가 하락했다. 매수자 문의도 찾기 어려운 상태로 시세보다 3000만~4000만원 가량 낮은 가격으로 급매물이 나오기도 한다. 휘경동 동일스위트리버 79㎡가 1700만원 하락한 3억1000만~3억3000만원, 장안동 한신 109㎡가 1000만원 하락한 2억9000만~3억3000만원이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는 0.03% 올랐다. 지역별로는 노원구(0.08%)·강서구(0.07%)·강남구(0.07%)·은평구(0.06%)·송파구(0.06%)가 올랐고 서초구(-0.04%)·강동구(-0.01%)는 하락했다.

노원구는 중대형 아파트 전세가도 상승세다. 하계동 일대는 물건이 워낙 부족해 오른 전세가에도 거래가 바로 이어지고 공릉동 일대는 중대형 아파트도 수월하게 계약이 이뤄지고 있다. 공릉동 태능삼익 109㎡가 2000만원 오른 1억7000만~2억2000만원이고 풍림 148㎡가 1000만원 오른 3억2000만~3억3000만원대다.

은평구는 구산동 일대 전세가가 올랐다. 인근에 위치한 고양시 향동지구 내 단지로 입주하려는 사람들 문의가 많아 전반적으로 전세가가 올랐다. 구산동 대림e편한세상1단지 146㎡가 1000만원 오른 2억3000만~2억7000만원이고 동익파크 115㎡가 1000만원 오른 1억5000만~1억7500만원대다.

서초구는 반포동 일대에서 재건축을 추진 중이거나 이주를 앞둔 아파트들의 전셋값이 내렸다. 반포동 한양 150㎡가 5000만원 하락한 3억~3억5000만원, 잠원동 한신2차 72㎡가 3000만원 하락한 2억4000만~2억8000만원이다.



수도권 매매시장도 2·26대책 발표 이후 매수자들이 거래에 신중한 모습을 보이면서 보합세를 나타내고 있다. 서울 진입이 수월한 지역은 소형 아파트가 강세지만 수도권 외곽에 위치한 지역에서는 매매가가 하락했다. 전세시장은 학군과 봄이사철 수요가 정리되면서 대체적으로 조용한 모습이지만 여전히 전세물건이 많지 않다.

수도권의 4월 1주 매매가 변동률은 경기 0.01%, 신도시 0.02% 인천 0.00%를 기록했다. 전세가 변동률은 경기 0.04%, 신도시 0.03%, 인천 0.05%다.

경기 아파트 매매가는 0.01% 상승했다. 김포시(0.05%)·고양시(0.04%)·수원시(0.04%)·성남시(0.03%)·광명시(0.03%) 등이 올랐고 양주시(-0.04%)·의정부시(-0.04%)·하남시(-0.02%)·남양주시(-0.02%)·파주시(-0.01%)는 하락했다.

김포시는 장기동 일대 매매가가 올랐다. 미분양으로 남았던 물량이 빠르게 정리되면서 매매가가 회복됐다. 장기동 한강신도시푸르지오 83㎡가 720만원 오른 2억580만~2억6000만원이고 80㎡가 520만원 오른 2억280만~2억5000만원이다.

광명시는 철산동과 광명동 일대 매매가가 올랐다. 서울 진입이 편리하고 서울보다 매매가가 저렴해 신혼부부 등 수요가 많다. 매물이 많지 않아 인기가 높은 중소형 아파트는 오른 가격에도 거래가 이뤄진다. 철산동 두산위브 79㎡가 1000만원 오른 2억6000만~3억1000만원이고 광명동 중앙하이츠3차 85㎡가 500만원 오른 1억7500만~2억원대다.

신도시는 0.02%를 나타냈다. 분당(0.04%), 평촌(0.02%)이 올랐다. 분당은 수내동 및 야탑동, 정자동 일대가 호가 위주로 상승했다. 판교테크노밸리 수요와 함께 그동안 매매가가 내렸다는 인식이 커지면서 매물을 찾는 매수자들이 늘었다. 수직증축 리모델링이 가능해지면서 기대감에 매도자들이 호가를 올리기도 했다.

수내동 푸른쌍용 107㎡가 1000만원 오른 4억5000만~5억5000만원이고 정자동 한솔주공4단지 57㎡가 200만원 오른 2억500만~2억4000만원이다.

인천은 0.00%로 연수구(0.02%)·계양구(0.01%)가 올랐고 남구(-0.03)와 동구(-0.03%)는 하락했다. 연수구는 송도국제도시 내 입주 기업 근로자 수요로 인근지역 매매가 상승세가 이어졌다. 청학동 용담마을 59㎡가 500만원 오른 1억2500만~1억4000만원이고 시대 42㎡가 200만원 오른 9000만~1억원대다.

동구는 6월 입주하는 만석웰카운티 입주를 앞두고 기존 아파트 매수세가 줄면서 매매가가 하락했다. 화수동 화도진그린그린빌 105㎡가 500만원 하락한 1억9000만~2억원.



경기 아파트 전세가는 0.04% 올랐다. 지역별로는 동두천시(0.14%)·하남시(0.10%)·구리시(0.10%)·남양주시(0.09%)·부천시(0.08%) 등이 올랐다.

동두천시는 동두천동 일대 전세가가 올랐다. 서울에서 밀려온 세입자들로 전세대기 수요도 많다. 동두천동 신창비바패밀리2단지와 3단지 114㎡가 1000만원 오른 8000만~9000만원이다.

구리시는 인창동 일대 전세가가 강세를 보였다. 구리IC가 인근에 위치하고 중앙선 구리역도 가까워 서울 진입이 편리해 세입자 문의가 꾸준히 많다. 인창동 건영 82㎡가 1500만원 오른 1억5000만~1억6000만원이고 주공6단지 82㎡가 500만원 오른 1억6000만~1억8000만원이다.

신도시는 0.03% 상승했다. 일산(0.06%)과 분당(0.04%)이 올랐다. 일산은 주엽동과 대화동 일대 전세가가 올랐다. 서울 지하철 3호선과 경의선 이용이 가능하고 킨텍스, 고양원마운트 등 편의시설이 잘 갖춰져 있어 세입자 문의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주엽동 문촌11단지건영 76㎡가 1000만원 오른 1억7000만~2억원, 대화동 장성대명2단지 82㎡가 1000만원 오른 1억3500만~1억5000만원이다.

인천은 0.05% 올랐다. 연수구(0.12%)·서구(0.10%)·계양구(0.08%) 등이 상승했다. 계양구는 서울 진입이 편리한 작전동, 박촌동 일대 전세가가 올랐다. 작전동 삼미 79㎡가 500만원 오른 8000만~9000만원이고 박촌동 풍림아이원 82㎡가 1000만원 오른 1억4000만~1억6000만원이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