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빚이 자산보다 55억 많네...'유병언 차남기업'의 비밀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자본금 2억 에그앤씨드, 금수원 토지 담보로 50억 빌렸다?
"계속기업 존속능력 의문"...수상쩍은 역할 관심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침몰한 세월호의 선사인 청해진해운의 실소유주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일가가 소유한 자본금 2억원짜리 회사에 ‘금수원’이 토지를 담보로 제공, 50억원가량을 차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24일 에그앤씨드 2013회계연도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이 회사는 기복회와 경기도 안성의 ‘금수원’ 수련원으로부터 부동산을 담보로 제공받았다. 이 중 금수원 토지는 안성축산농협과 인평신협, 기복신협 등에, 기복회 토지는 남강신협과 전평신협에 각각 담보로 제공했다. 금융기관들은 이 담보에 대해 총 66억1600만원을 채권최고액으로 설정했다. 통상 채권최고액을 부채보다 20~30% 많게 산정하는 것을 감안하면 에그앤씨드가 50억원가량을 차입한 것으로 추정된다.

에그앤씨드는 충북 음성군에 위치해 있으며 농·축·수산물 가공품 제조 및 식품제조 및 판매업 등을 영위하며 소시지, 라면 등을 생산·판매하고 있다.

특히 유병언 전 회장의 차남인 혁기씨가 지분 22.5%를 보유해 최대주주이자 대표이사인 회사다. 유 전 회장의 장남인 대균씨도 지분 19.5%를 보유해 2대주주다.
자본금은 2억원이며, 지난해 말 기준 총부채가 180억2604만원으로 총자산(124억4986만원)보다 많아 완전 자본잠식 상태다. 또 지난해 매출은 21억8337만원, 당기순손실은 8억4800만원을 각각 기록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에그앤씨드는 지난해 말 기준 탄방침례신용협동조합과 침광교회신용협동조합 등을 비롯한 5개 협동조합과 이석환 에그앤씨드 공동대표에게 총 149억9600만원을 차입하기도 했다. 이 장기차입금 중 137억5000만원은 유동성 장기부채로 대체할 계획임을 밝혀, 이를 제외하면 남은 차입금은 12억4600만원이다.

에그앤씨드 감사를 맡은 세광공인회계사 감사반은 “2013회계연도 현재 순손실 8억4800만원이 발생해 총부채가 총자산보다 55억7600만원 많다”며 “이러한 상황은 당사의 계속기업으로서의 존속능력에 유의적 의문을 불러 일으킬만한 중요한 불확실성이 존재함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수천명 중국팬들 "우우우∼"…손흥민, '3대0' 손가락 반격 "방문증 대신 주차위반 스티커 붙였다"…입주민이 경비원 폭행 전치 4주 축구판에 들어온 아이돌 문화…손흥민·이강인 팬들 자리 찜 논란

    #국내이슈

  • 이곳이 지옥이다…초대형 감옥에 수감된 문신남 2000명 8살 아들에 돈벌이 버스킹시킨 아버지…비난 대신 칭찬 받은 이유 "내 간 같이 쓸래?"…아픈 5살 제자 위해 간 떼어 준 美 선생님

    #해외이슈

  • [포토] 영등포경찰서 출석한 최재영 목사 [포토] 시원하게 나누는 '情' [포토] 조국혁신당 창당 100일 기념식

    #포토PICK

  • 탄소 배출 없는 현대 수소트럭, 1000만㎞ 달렸다 경차 모닝도 GT라인 추가…연식변경 출시 기아, 美서 텔루라이드 46만대 리콜…"시트모터 화재 우려"

    #CAR라이프

  • [뉴스속 그곳]세계문화유산 등재 노리는 日 '사도광산' [뉴스속 인물]"정치는 우리 역할 아니다" 美·中 사이에 낀 ASML 신임 수장 [뉴스속 용어]고국 온 백제의 미소, ‘금동관음보살 입상’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