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팬택-LGU+ 출고가 협상 결렬…방통위 "불법보조금 조사"(상보)

최종수정 2014.04.24 06:55 기사입력 2014.04.23 18: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권용민 기자] 팬택과 LG유플러스 의 '베가 시크릿업' 출고가 인하 관련 협상이 결렬됐다. 이에 따라 지난 18일부터 37% 인하된 출고가로 베가 시크릿업 판매를 해온 LG유플러스는 불법 보조금 논란을 피해갈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팬택은 23일 "LG유플러스 측에 재고보상금 분할상환 등 네 가지 사항을 제안했으나 대부분의 항목에서 협상이 진척될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며 "이에 따라 팬택은 LG유플러스와 출고가 인하에 대한 약정 체결을 어쩔 수 없이 포기하게 됐다"고 밝혔다.

팬택은 재고보상금을 분할상환 할 수 있도록 해줄 것과 다른 단말기를 새로 사줄 것(신규구매확정), 인하가격에 대한 논의, SK텔레콤·KT 등과도 공동보조를 맞춰줄 것 등을 LG유플러스에 요구했다.

하지만 LG유플러스는 분할상환 이외의 다른 요구사항은 들어줄 수 없다는 입장이었다. 협상이 결렬됨에 따라 지난 18일 이후 이미 현장에서 베가 시크릿업을 할인된 가격에 팔고 있던 LG유플러스는 불법 보조금 논란을 겪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방송통신위원회도 조사에 착수한다. 방통위 관계자는 "협상은 통상 어느 정도 이해관계가 일치돼 진행하는 것인데 어떤 부분에서 틀어졌는지 확인이 필요하다"며 "양측의 얘기를 들어보고 사실관계부터 확인한 후 불법보조금 여부에 대한 조사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 18일 베가 시크릿업의 출고가를 기존 95만4800원에서 37% 인하한 59만9500원으로 내린다고 발표했다. 베가 시크릿업은 지난 해 12월 출시된 제품으로, 현재 팬택이 내놓은 가장 최신 스마트폰이다.

당시 LG유플러스 측은 "최근 출시된 삼성 갤럭시S5가 출고가 86만원대의 가격이 책정돼 수요가 몰리는 데다 이통3사 영업정지로 시장이 냉각돼 내수 위주의 팬택 스마트폰 판매가 급격히 저조하다"며 "전격적인 출고가 인하를 통해 팬택을 돕고 소비자의 단말구입 부담도 낮춰주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팬택 측은 "아직 재고보상금 관련 협의 등이 끝나지 않은 상태"라며 당혹스럽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