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베가폰 출고가 인하 놓고 LGU+·팬택 갈등 고조(종합)

최종수정 2014.04.18 17:09 기사입력 2014.04.18 16:35

댓글쓰기

팬택은 "난감하다"… 일부선 "시장교란 행위" 지적도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김영식 기자, 윤나영 기자]LG유플러스와 팬택의 주력 스마트폰 '베가 시크릿업(IM-A900L)'의 출고가를 전격 인하한 것을 두고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일부에서는 시장교란 행위가 아니냐는 지적까지 나온다.

LG유플러스는 "팬택의 경영 정상화를 돕기 위해 이동통신3사 중 가장 먼저 내린 결단"이라고 밝히고 있지만 정작 팬택에서는 "우리는 반대했고 사전에 협의조차 이뤄지지 않았다"며 외려 당혹스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LG유플러스는 18일 '베가 시크릿업'의 출고가를 기존 95만4800원에서 37% 인하한 59만9500원으로 내린다고 발표했다. 베가 시크릿업은 지난 해 12월 출시된 제품으로, 현재 팬택이 내놓은 가장 최신 스마트폰이다.

LG유플러스 측은 "최근 출시된 삼성 갤럭시S5가 출고가 86만원대의 가격이 책정돼 수요가 몰리는 데다 이통3사 영업정지로 시장이 냉각돼 내수 위주의 팬택 스마트폰 판매가 급격히 저조하다"면서 "전격적인 출고가 인하를 통해 팬택을 돕고 소비자의 단말구입 부담도 낮춰주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조원석 LG유플러스 디바이스담당은 "통상 출고가 인하는 제조사가 이통3사의 의견을 수렴해 이뤄지는 것이 일반적이나 최근 영업정지 등으로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며 "LG유플러스가 팬택을 돕기위해 이번에 먼저 나선 만큼 경쟁사들도 같은 수준으로 출고가를 인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팬택은 당혹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팬택 관계자는 "출고가 인하가 판매에 도움이 되는 것은 맞지만 출고가를 내리게 되면 일시적으로 재고 보상 금액이 지출돼야 하고, 선 구매 물량도 약속 되어야 하기에 반대했었다"고 말했다. 일방적으로 가격을 인하하면서 생긴 차액을 이통사에 물어줘야 하기에 오히려 부담만 더 커진다는 것이다.

통상적으로 단말기 출고가를 인하할 경우, 제조사는 이통사가 보유한 재고 수량과 출고가 인하분에 따라 재고 보상금을 부담하게 된다. 예를 들어 통신사가 출고가 90만원에 산 스마트폰을 60만원으로 가격을 내리게 되면 30만원의 손해를 보게 된다. 이는 이통사와 제조사가 나눠 부담하지만, 상당부분은 제조사가 지게 된다는 설명이다.

팬택 측은 "현재 재고 보상금 액수에 대해서는 협의가 진행되고 있고, 아직 선구매 물량에 대해서도 협의가 끝나지 않았다"면서 "이같은 조건은 SK텔레콤·KT와 조율도 필요하며, 다른 2사와 재고보상 처리나 선구매 물량 확정 등 후속조치를 모두 진행해야 한다"면서 불만스러워했다. 관계자는 "출고가를 인하하더라도 통신사들이 선구매 등 후속조치를 잘 해주면 팬택에도 도움이 될 수 있는 측면이 있는 것은 사실이나, 그러나 판매량이 여의치 않을 경우 이는 고스란히 팬택의 부담으로 돌아올 수 있다"며 난감해했다.

이에 대해 업계 일부에서는 최근 경쟁사와 예약가입 진실공방을 벌였던 LG유플러스가 '합법적 보조금' 전략을 구사하는 것이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1주일 뒤 재차 영업정지에 들어가는 LG유플러스가 단말기 출고가를 공식 인하하는 방법을 통해 막판 실적을 최대한 올리는 명분을 얻으려는 카드라는 것이다. 한 관계자는 "사실상 시장 교란행위"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다른 경쟁 2사의 반응도 엇갈렸다. KT는 제품 출고가를 LG유플러스와 같은 59만9500원으로 인하하기로 했다. KT 관계자는 "팬택과 논의해 재고보상금 등 부담을 완화하는 방안도 협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SK텔레콤은 "출고가 인하는 제조사인 팬택이 결정할 문제로, 인하 역시 팬택 측의 최종 결정에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LG유플러스는 "가격을 내려 판매량이 늘어나면 도움이 되는 것"이라면서도 "팬택 측과는 합의가 됐으나 이통3사 모두 합의를 이루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오히려 팬택 입장에서는 최대 고객인 SK텔레콤이 계속 영업정지란 점을 의식할 수밖에 없지 않느냐"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윤나영 기자 dailybes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