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BoA메릴린치 "韓 M&A 매력도 아·태 4위..4계단 올라"

최종수정 2014.04.23 06:56 기사입력 2014.04.22 11: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다국적 기업들에게 한국이 매력적인 M&A 시장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글로벌투자은행 BoA메릴린치에 따르면 한국은 아·태 지역 중 M&A를 하기에 매력적인 시장 중 4위로 꼽혔다. 이는 지난해 8위에서 4단계 올라선 수치다. 특히 중국이 1위에서 5위로 떨어진 것과 비견된다.

마크우셔 BOA메릴린치 매니저는 "다수의 외국인 투자자들이 한국을 동북아시아에서 중요한 입지를 가진 시장으로 간주하고 전략적으로 접근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한국 기업 재무책임자(CFO) 과반수인 68%가 올해 인수합병(M&A) 계획이 없다고 밝힌 것으로 조사됐다. 아시아 전체 평균인 62%를 웃도는 수치다.

M&A에 관심을 갖고 있다고 밝힌 국내 CFO 중 42%는 동남아시아, 25% 인도 또는 남부아시아, 29%가 베트남 미얀마 라오스 캄보디아 같은 신흥동남아 국가를 지목했다. 이밖에 범중화권을 꼽는 비율은 8%, 북미와 유럽에 관심을 갖는 경우는 전무했다.
신진욱 메릴린치 서울지점 대표는 "한국 기업들이 금융위기를 겪으면서 M&A를 통한 획기적인 성공사례를 보기 어려웠고 내부유보가 더 안정적이라고 생각하는 시각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이익 성장에 대한 전망도 비관적이었다. 국내 CFO 중 올해 이익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 CFO는 절반에 못미치는 46%로 집계됐다. 지난해 이익 증대를 예상한 응답자 비율 50%보다 감소한 수치다.

신진욱 대표는 "CFO들이 매출액 성장은 예상하고 있으나 수익을 내는 환경 자체는 어려워졌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짚었다.

한편 이번 CFO 대상 설문조사 결과는 뱅크오브아메리카(BoA) 메릴린치가 아시아 12개국(호주, 중국, 홍콩, 인도, 인도네시아, 일본,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한국, 대만, 태국)의 CFO 63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