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왕이 외교부장-쿠바 카스트로 면담, 협력 증진키로

최종수정 2014.04.22 07:13 기사입력 2014.04.22 07: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우진 기자]중국과 쿠바가 양자 관계와 공동의 이익에 관한 협력을 증진키로 했다.

중국 신화통신과 쿠바 공산당 기관지 그란마는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지난 주말 쿠바 수도 아바나를 방문해 라울 카스트로 국가평의회 의장과 브루노 로드리게스 외교장관 등을 만나 나눈 대화를 인용해 21일(현지시간) 이같이 보도했다.

왕 부장은 양국이 전통의 친구이자 동지적인 관계임을 강조하고 포괄적인 우호관계를 지속적으로 이어가는 것이 중국의 일관된 외교 정책이라고 설명했다.

왕 부장은 중국과 쿠바가 고위급 정치 지도자들의 교류를 강화하고 관광 분야를 위주로 교역, 투자, 농업, 기간시설, 에너지, 광업 등 분야에 걸쳐 전반적인 협력을 활성화하자고 제안했다.

지난해 쿠바를 여행한 중국인은 2만2000 명으로 전년보다 18% 증가했다. 중국인들은 의료 관광을 할 목적으로 쿠바를 많이 찾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중국인들은 작년부터 쿠바에서 은련카드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라울 카스트로 의장도 중국과의 우호와 정치적인 관계에 대한 신뢰를 표시했다고 신화통신은 전했다.

라울 카스트로 의장은 실용적인 분야에서 협력을 다양화하고 건설 부문의 교류를 확대하자고 말했다.

왕 부장은 쿠바를 시작으로 베네수엘라, 아르헨티나, 브라질 등 중남미 국가를 방문할 예정이다.

왕 부장의 중남미 국가 방문은 지난해 6월 이 지역을 방문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올해 다시 중남미를 방문할 계획이라고 알려진 가운데 이뤄졌다.




백우진 기자 cobalt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