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세월호 구조 '대조영함' 소속 해군 병사 끝내 '순직'

최종수정 2014.04.20 13:07 기사입력 2014.04.20 12:22

댓글쓰기

[진도(전남) =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에 투입돼 구조활동을 벌이던 해군 병사가 끝내 숨졌다.

20일 해군 관계자에 따르면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에 투입된 해군 대조영함(4500t)에서 작업 도중 머리를 다쳐 의식불명에 빠졌던 해군 병사 윤모(21) 병장이 전날 사망했다.

윤 병장은 세월호 승객 구조와 수색지원에 나선 구축함 대조영함 소속 승조원으로서 지원 임무를 수행하고 있었다. 윤 병장은 지난 16일 대조영 함에서 화물승강기 작업을 하다가 머리를 다쳤다.

사고 직후 윤 병장은 링스헬기로 제주 한라병원에 이송돼 치료를 받아왔다.

해군 관계자는 "윤 병장은 임무수행 중 숨졌기 때문에 순직 처리할 예정"이라며 "오는 22일 오전 10시 제주방어사령부 연병장에서 영결식을 거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