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마트, 즉석밥 출시 CJ 햇반에 도전장

최종수정 2014.04.15 08:00 기사입력 2014.04.15 08: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롯데마트가 자체브랜드(PB) 즉석밥을 출시하고, 햇반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롯데마트는 이천 농협, 김포 농협 등 유명 쌀 산지 농협과 중소제조업체인 한국바이오플랜트와 손잡고 오는 17일부터 롯데마트 전점에서 '드시던 쌀 그대로 즉석밥' 4종을 출시한다.

대표적인 품목으로 '햇쌀 한공기 즉석밥(210g*6입)'을 3600원에, 프리미엄급 즉석밥으로 '이천쌀 즉석밥(210g*4입)', '고시히카리 즉석밥(210g*4입)', '통큰오곡미로 만든 즉석밥(210g*4입)'을 각 5000원에 판매한다.

'햇쌀 한공기 즉석밥'의 가격은 즉석밥의 대표격인 CJ제일제당 햇반(210g*8입)이 롯데마트에서 정상가 1만150원에 판매되고 있는 것과 비교해 개당 가격이 절반 이하 수준이다. 현재 햇반의 행사가격인 7600원과 비교해도 30% 이상 저렴한 가격이다.

이 밖에 '이천쌀', '고시히카리' 등 프리미엄급 즉석밥 상품도 일반 브랜드 상품의 프리미엄급과 비교했을 때 30% 이상 가격이 싸다.
롯데마트는 "반값 수준의 즉석밥을 선보이는 까닭은 기존 유명 브랜드가 독점하다시피 하던 시장 구조를 깨 소비자 체감 물가를 낮추는 한편 농민, 중소제조업체와 동반성장을 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시장조사업체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해 1~10월 국내 즉석밥 시장은 CJ 제일제당(64.4%), 오뚜기(23.5%), 농심(7.9%), 동원 F&B(2.9%)이 98.7%를 차지하고 있다.

남창희 롯데마트 상품본부장은 "롯데마트 즉석밥은 쌀처럼 산지와 품종을 따져가며 구매할 수 있는 새로운 방식의 즉석밥"이라며 "가격은 반값으로 농민, 중소제조업체, 유통업체, 소비자 모두 윈윈할 수 있는 상품"이라고 말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