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 대통령 "신문은 비판자이자 동반자…시대적 책무 함께 하자""

최종수정 2014.04.04 20:00 기사입력 2014.04.04 19: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4일 신문의 날을 맞아 정부의 국정과제를 완수하는 데 있어 건설적 비판자, 성숙한 동반자로서 신문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58회 신문의 날 기념 축하연에 참가해 "신문인은 우리 역사의 중요한 고비마다 진실의 대변자이자 또 시대 변화의 선구자였다"고 격려했다.
박 대통령은 "지금 우리에게는 크게 봐서 세 가지 중요한 책무가 주어져 있다"며 "경제혁신을 통해서 우리 경제의 힘찬 재도약을 이루어내는 일 그리고 사회 곳곳에 남아 있는 비정상적인 관행이나 제도를 정상화하는 일, 분단을 극복하고 한반도의 평화통일 시대를 준비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과제들을 수행해 나가는 데 있어 신문의 역할은 참으로 중요하다"며 "정부의 건설적인 비판자이자 성숙한 동반자이기도 한 여러분과 함께 시대적인 역사적인 일을 함께 할 때 저는 이 과제들이 성공적으로 완수될 수 있다고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최근 한국신문협회 주최 신문의 날 표어 공모에 '시대가 빨라질 때 신문은 깊어집니다'라는 작품이 대상을 받았다는 소식을 거론하며 "빠름을 추구하는 모바일 시대에 신문이 추구해야 될 본질적인 가치가 함축되어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넘치는 정보 홍수 속에서 다양하고 심층적인 분석들을 통해 사안의 본질과 방향을 잡아줄 수 있는 것은 신문만이 가질 수 있는 최고의 가치, 최고의 자산이자 경쟁력"이라며 "지식과 컨텐츠의 보고라고 할 수 있는 신문이 이런 신뢰의 가치를 계속 지켜나가면서 시대 변화에 유연하게 맞춰나갈 때 신문은 21세기 지식산업의 견인차가 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신문인이 진실에 입각한 보도와 의견 제시를 통해 우리 사회의 소통에 가교 역할을 하고 우리 사회에 중심을 잡아주는 데 많은 역할을 해 줄 것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