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게임업계, 박 대통령 '규제 개선' 발언에 화색

최종수정 2014.04.12 14:41 기사입력 2014.04.04 19: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박근혜 대통령이 게임산업에 대한 잘못된 규제 개선의 필요성을 역설하자 관련 업계가 환영의 뜻을 밝혔다. 업황악화와 외산 공세로 성장세에 발목을 잡힌 게임업계가 정부규제라는 삼중고에서 벗어날 수 있으리라는 기대감 때문이다.

4일 업계 관계자는 최근 게임 규제 폐해를 토로하는 목소리에 침묵했던 박 대통령이 '합리적 규제'를 강조하고 나서자 바짝 긴장했던 게임업체가 일제히 화색을 띄었다. 업계 관계자는 "규제 혁파를 기치로 내건 박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으로 게임산업을 둘러싼 중복 이중 규제들이 완화되고, 새롭게 추진되는 규제안도 재검토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이 관계자는 "최근 중국 거대 자본이 국내 유입이 심상치 않은데다 업계가 해외 위기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같은 발언은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기도 일산의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열린 문화융성위원회 제3차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콘텐츠 산업의 60%를 차지하는 게임산업은 글로벌 경쟁력이 큰 산업"이라며 "규제를 하는 데 있어서 한쪽만 바라보고 규제를 하다보면 본의 아니게 업체가 손상을 받게 되는 예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관련 규제를)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합리적인 규제가 나오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하고 "게임업계도 부작용이 없도록 같이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의 이 발언은 문화융성위에 참석한 이정웅 선데이토즈 대표가 "게임중독법이 많은 논란을 일으키고 있고 해외 투자유치를 하려고 할 때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역차별을 당하지 않도록 부탁드린다"고 건의한 데 따른 답변이다.

박 대통령은 이날 마무리 발언을 통해 "콘텐츠 산업에 있어서도 규제 혁파의 노력이 중요하다"며 "콘텐츠의 생명은 창의성인데 이것이 낡은 규제의 틀 속에 갇혀서는 발전할 수 없다"고 말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