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권 재건축 분양도 훈풍…견본주택 오픈 첫날부터 '성황'

최종수정 2014.04.04 16:47 기사입력 2014.04.04 16:47

댓글쓰기

삼성물산과 현대건설이 손을 잡아 선보이는 3658가구 랜드마크, 고덕 래미안 힐스테이트가 4일 견본주택을 열고 4월 분양시장의 시작을 알렸다. 이 아파트는 입지, 상품, 가격 등 분양성공 가능성을 모두 갖춰 올해 서울 분양시장을 평가하는 바로미터로 평가 받고 있다. 사진은 고덕 래미안 힐스테이트의 견본주택

삼성물산과 현대건설이 손을 잡아 선보이는 3658가구 랜드마크, 고덕 래미안 힐스테이트가 4일 견본주택을 열고 4월 분양시장의 시작을 알렸다. 이 아파트는 입지, 상품, 가격 등 분양성공 가능성을 모두 갖춰 올해 서울 분양시장을 평가하는 바로미터로 평가 받고 있다. 사진은 고덕 래미안 힐스테이트의 견본주택


쌀쌀한 평일 오전부터 방문객 꾸준...입지 및 상품 호평 잇따라
분양가도 주변 단지보다 상대적으로 저렴…차주 청약 진행예정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꽃샘추위가 쌀쌀한 금요일 오전임에도 불구하고 강남권 재건축 단지들의 분양 열기는 뜨거웠다. 4일 강남권에서는 고덕 래미안 힐스테이트와 역삼자이의 견본주택이 문을 열고 본격적인 분양에 돌입했다.
상반기 서울 신규분양 아파트들 중 블루칩으로 꼽히던 아파트들이니 만큼 오픈 첫날부터 방문객들의 호평이 잇따랐다.

강남권 재건축 단지들로 두 개 단지 모두 교통, 교육, 생활편의시설 등을 잘 갖춰 주거환경이 남다른데다 분양가도 주변에 비해 다소 낮춰 높은 인기가 예상되고 있다.

고덕 래미안 힐스테이트 견본주택 앞으로는 아침 일찍부터 떴다방 업주들이 천막을 치고 기다리는 모습이었다. 떴다방에서는 선호주거지로 이름 높은 고덕동에 오랜만에 분양되는 재건축 아파트로 프리미엄을 기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한 떴다방 업주는 "고덕 래미안 힐스테이트의 경우 일반분양 물량이 많아 로얄층이 상당히 남아있고 단지 대부분이 공원과 산, 한강으로 둘러싸여 조망권이 좋아 인기가 높을 것"이라며 "특히 얼마 되지 않는 펜트하우스는 희소가치가 높아 웃돈이 적잖게 붙을 가능성이 크다"고 귀띔했다.

분양가도 대체적으로 저렴하게 책정됐다는 설명이다. 고덕 래미안 힐스테이트의 분양가는 3.3㎡당 1900만원대로 책정됐다. 특히 저층의 경우 3.3㎡당 1800만원대부터 시작한다. 인근의 고덕주공1단지를 재건축한 고덕 아이파크의 2009년 당시 분양가가 2500만~3000만원대였음을 고려하면 500만원 이상 저렴한 셈이다. 역삼자이 역시 인근 시세대비 다소 저렴한 3.3㎡당 평균 3150만원로 분양가가 결정됐다.

고덕 래미안 힐스테이트 견본주택 방문한 송파구 문정동의 김모씨는 "자녀들의 학군을 생각해서 잠실 쪽 전세를 알아보고 있었는데 지금 살고 있는 집이 지은지 25년이 다돼 재건축을 기다리고 있어 이사가기가 힘들었다"며 "가격이 생각보다 저렴하다보니 지금 살고 있는 집을 전세로 주고 구입하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 청약을 넣어려고 한다"고 말했다.

고덕 래미안 힐스테이트는 강동구 고덕동 시영아파트를 재건축한 아파트로 시공은 삼성물산과 현대건설이 맡는다. 지하3층~지상 최고 35층, 51개동, 3658가구 규모의 매머드급 단지다. 주택형은 전용면적 기준 59~192㎡로 구성돼 있으며 이중 84~192㎡ 1114가구가 일반 분양된다. 1ㆍ2순위 청약일은 4월10일, 3순위 청약일은 4월11일이다. 17일 당첨자를 발표하고 23일부터 25일까지 계약을 받는다. 견본주택은 서울 송파구 문정동 래미안갤러리 4층에 있으며 입주는 2017년 2월 예정이다. 문의 : 02)554-5574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