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기택 산은 회장 "정책금융 역할 확고히 할 것"

최종수정 2014.04.01 09:07 기사입력 2014.04.01 09:07

댓글쓰기

▲홍기택 회장

▲홍기택 회장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홍기택 KDB금융그룹 회장은 1일 "정책금융 대표기관으로서 산업은행의 위상을 더욱 확고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은행창립 60주년 기념사를 통해 "선진국의 문턱에서 정체해 있는 우리경제가 다시 한 번 퀀텀 점프(Quantum Jump)를 할 수 있도록 견인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정책금융 기관으로의 회귀라는 새로운 역할과 과제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우선 "창조경제 지원 등 중점과제를 성공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민간금융기관들이 시도하기 어려운 업무나 시장조성이 필요한 분야를 중심으로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벤처투자, 구조조정 등의 사례에서 보듯이 그동안 산은은 창조적인 업무추진을 통해 우리경제의 돌파구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선진 금융기법에 대한 연구강화를 통해 신규업무 개발을 활성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통일시대를 지금부터 차근히 대비해 나가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홍 회장은 "북한경제와 산업현황은 물론 독일 통일과정에서 금융부문이 수행했던 역할을 조사·분석하고 대응전략을 미리 점검하겠다"며 "통일 후 북한지역의 산업구조조정, 인프라 투자 등은 산은이 주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리스크관리 역량도 제고하겠다는 계획이다. 정책금융은 손실이 발생해도 무방하다는 과거의 패러다임으로는 산은이 더 이상 성장할 수 없을 거라는 판단에서다. 그는 "감내할 수 있는 리스크 수준을 파악하고 통제·관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정확한 리스크분석에 기초해 의사결정을 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년도의 대규모 적자를 일소하고 흑자경영기반을 구축하겠다는 점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조직문화를 혁신하는 등 내부변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홍 회장은 "그동안 당연히 했던 업무관행이나 규정들이 현 시점에서도 여전히 최선인지 개선할 사항은 없는지 지속적으로 점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부터는 퍼스트무버(First Mover)로서 새로운 루트를 개척해야 한다"며 "국가재건업무가 중심이었던 은행을 기업금융과 투자금융을 선도하는 은행으로 발전시
킨 선배들의 바톤(Baton)을 이어받아 산은을 세계일류 은행이자 통일시대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