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EO연봉공개] 女경영인 연봉킹 '이화경 오리온 부회장'…43억원

최종수정 2014.04.01 08:10 기사입력 2014.03.31 18:58

댓글쓰기

43억원으로 여성 경영인 중 연봉 가장 높아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 여성 CEO 중에서는 이화경 오리온홀딩스 부회장이 가장 높은 연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오후 6시까지 각 기업들이 제출한 2013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이화경 오리온 부회장은 43억7900억원을 보수로 지급받았다.
이 부회장은 오리온의 임원평가보상규정에 따라 근로소득으로만 43억7900억원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 부회장은 고(姑) 이양구 동양그룹 창업주의 둘째딸로 남편은 담철곤 오리온 회장이다. 담 회장은 지난 한 해간 53억9100만원을 보수로 받았다.

이 부회장에 이어 보수가 높은 여성 CEO는 신영자 호텔롯데 사장으로 나타났다. 신 사장은 급여 25억2515만원, 상여 7억1265만220원 등 총 32억3780억원을 거둬들였다. 신 사장은 신격호 롯데그룹 회장의 맏딸이다.
이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은 총 30억900만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이부진 사장은 급여 10억4000만원, 상여금 5억6900만원, 기타 근로소득 14억원 등 총 30억900만원을 지급받았다. 이 사장의 상여금은 설 상여, 추석상여, 목표 인센티브, 성과인센티브 등이 포함됐다. 이부진 사장은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맏딸이다.

이어 최은영 회장은 지난해 유수홀딩스 와 한진해운을 통해 총 29억833만원을 수령했다.

한진해운그룹의 지주사인 한진해운홀딩스는 총 12억833만원을 최 회장의 급여로 제공했다. 이어 한진해운은 17억원을 최 회장에게 급여로 내놨다.

한진해운 축은 보수총액의 경우 근로소득, 기타소득, 퇴직소득을 합산한 금액이라고 밝혔다.

최 회장은 고 조수호 한진해운 회장의 아내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지난해 현대상선, 현대엘리베이터, 현대로지스틱스로부터 총 25억원을 보수로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HMM 은 현 회장에게 총 8억8000만원을 , 현대엘리베이 터로부터 8억1000만원을, 현대로지스틱스로부터 8억1000만원을 제공받았다.

현 회장은 고 정몽헌 현대그룹 회장의 아내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