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경기지사 예비후보들 '정책 경쟁'…'복지'와 '통일'

최종수정 2014.03.30 17:24 기사입력 2014.03.30 17: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새누리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들이 공약들을 잇달아 발표하며 '정책 경쟁'이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남경필 의원은 30일 오전 여의도 당사와 오후 경기도의회에서 잇달아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지사가 되면 임기 동안 따복마을(따뜻하고 복된 마을공동체) 6000개를 만들어 1만8000개의 사회적 일자리를 채울 것”이라고 밝혔다.
남 의원은 “따복마을은 예산은 많이 들지 않으면서 도지사 권한으로 할 수 있는 ‘일자리와 따뜻함’을 불어 넣을 수 있는 현실 가능한 정책”이라며 “도지사로 취임하면 바로 실행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원유철 의원은 이날 당사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이 독일 드레스덴에서 발표한 한반도 평화 통일 3대 구상과 관련, “경기도가 통일의 마스터 키”라며 이를 뒷받침할 구체적 실천 방안을 발표했다.

▲남북한 주민들의 인도적 문제 해결을 위해 개성공단 내 또는 임진각 일대에 남북이산가족 상설면회소 설치 ▲민생 인프라 구축을 위해 경기-평양 간, 수원-개성 간 자매결연 형태로 북한의 민생 집중 지원 ▲민족동질성 회복을 위해 북한문화관 건립 등 추진이 핵심이다.
원 의원은 “도지사가 되면 3명의 부지사 중 1명을 ‘통일부지사’로 임명, 북한 지자체와의 교류협력을 총괄하도록 하고 관련 조직도 2배로 확충하겠다”며 “경기도가 남북교류협력의 선도자적 역할을 수행하도록 뒷받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병국 의원도 이날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 통일 구상을 뒷받침할 지역으로 경기도를 꼽고 ‘통일대박 경기도 7대 정책’을 발표했다.

경기도의 7대 정책으로는 ▲남북 유통·물류 타운인 ‘남북자유시장’ 경기 북부에 개설 ▲남북합작 공단 남한 조성 ▲평화전망대 건설 ▲평화축제 실시 ▲탈북자 참여 새마을 통일대학 설립 ▲분단 관련 철책 설치 미술 및 망루 도서관 관광 자원화 ▲DMZ 세계평화공원 유네스코 등재를 제시했다.

정 의원은 “경기도는 한반도 통일을 선도할 수 있는 유일한 광역단체로 남북한의 화해·협력을 이끌어내고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노력해야할 역사적 사명을 갖고 있다”며 “경기도는 대한민국의 명실상부한 경제중심지이자 군사적 요충지이고 통일한국의 핵심지”라고 밝혔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