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병국 "경기지사 단일화 거부감…2배수 컷오프 활용해야"

최종수정 2014.03.23 11:55 기사입력 2014.03.23 11:55

댓글쓰기

정병국 "경기지사 단일화 거부감…2배수 컷오프 활용해야"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새누리당 경기지사 예비후보인 정병국 의원은 23일 원유철 의원의 원유철-정병국-김영선 3자간 후보 단일화 제안에 대해 "단일화라는 방법론에 대해 거부감을 느낀다"며 컷오프 제도를 활용할 것을 제의했다.

정 의원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자들의 질문에 "우선 그것(단일화)보다는 각자 나름대로 출마를 한 만큼 최선 다해서 뛰되, 당헌당규 따라서 3배수 압축 과정이 있으니 새누리당 경기지사 후보를 경쟁력있게 만든다는 차원에서 이 방법을 활용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현재 새누리당은 경선 후보자를 상위 3배수로 압축하는 '컷오프제도'를 도입하고 있다.
정 의원은 "현재 3배수 이내로 되어있는 것을 2배수로 한다면 원유철 의원께서 제기하신 단일화의 효과가 있지 않겠냐"며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한 방법이라고 하면 저는 2배수로 압축하는 것이 오히려 합당하지 않겠냐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두 사람으로 압축하게 되면 상당한 긴장관계 형성될 것"이라며 "남경필 후보가 상당히 강해 그런 긴장관계가 형성되지 않는다고 생각하시는 것 같은데 더 강한 후보는 남 후보를 이기는 후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에서 본선경쟁력을 위해 당원과 도민들이 어떤 판단을 할 것인가 미루어 짐작한다면 누가 더 많이 준비했고 또 누가 사전에 철저하게 검증된 후보인가하는 것을 판단기준으로 하지 않겠냐"고 덧붙였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