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창호 "남경필 의원직 사퇴하고 당당히 예비후보 등록하라"

최종수정 2014.03.25 15:31 기사입력 2014.03.25 15: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김창호 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는 25일 남경필 새누리당 의원에게 "(경기지사) 예비후보가 되고 싶으면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고 당당히 예비후보로 등록하라"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논평을 내고 "남 의원은 예비후보가 아님에도 예비후보란 이름을 계속 사용하면서 부도덕한 선거운동을 벌이고 있다"며 "출마 선언 때 자신의 입으로 새정치를 하기 위해 나왔다고 했는데 남 의원에게 불법적으로 '무임승차'하는 게 새정치냐"고 비판했다.

김 후보는 "남 의원은 5선 의원이면 그것에 걸맞게 당당하게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고 예비후보로 등록한 뒤 선거를 치러야 할 것"이라며 "새누리당 방침 운운하며 의원직 사퇴를 하지 않은 채 국회의원으로서 온갖 혜택과 특권을 누리면서 예비후보란 이름도 '공짜'로 사용하겠다는 것은 파렴치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남 의원은 지금 당장 예비후보란 이름 사용을 중단하든지 아니면 오늘이라도 의원직을 사퇴한 뒤 후보로 등록하고 유권자들과 만나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 후보는 "남 의원처럼 의원직을 유지한 채 예비후보 행세를 하는 출마자가 경기도를 비롯해 전국에 많이 있다"며 "선관위는 예비후보 사칭 출마자를 가려내 경고하고 법에 따라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광역단체장 선거에 출마하려는 사람이 예비후보 자격을 얻으려면 해당 지역 선관위에 1000만원의 비용 납부와 함께 정식으로 예비후보 등록을 해야 한다. 선관위는 예비후보 등록을 하지 않은 채 예비후보란 이름을 사용할 경우 엄격하게 규제·단속하도록 돼 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