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황식, "희생번트 대더라도 당에 도움 되고 싶어"

최종수정 2014.03.29 18:53 기사입력 2014.03.29 18: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주 기자]6·4 지방선거 새누리당 서울시장 경선에 나선 김황식 전 국무총리가 '컷오프' 갈등 여파로 이틀째 칩거 중인 가운데 29일 "당을 곤혹스럽게 하는 일은 하지 않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후 서초동 자택으로 찾아온 서울 지역 초선 의원들에게 김 전 총리는 "일이라는 게 결과도 중요하지만 과정도 중요한데 지금 당 경선과정은 원칙과 상식에 부합하지 않는 것 같다"고 말하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김 전 총리는 강석훈·길정우·박인숙·신동우·심윤조 의원과 만난 자리에서 "내가 총리 시절 박원순 시장을 만나봤는데 서울시장이 저래서는 안 된다는 생각을 강하게 했고 그래서 서울시장 경선에 출마했다"면서 "내가 당 경선에 참여하면서 굿바이히트를 치든 또는 희생번트를 대든 간에 당에 도움이 되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서울시장 선거에서 새누리당의 승리가 나라를 위해서도 정말 중요하다는 확고한 생각을 갖고 있다"는 입장을 재차 확인하면서 "이런 상황이 된 데 대해 당원들과 국민에게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당의 적절한 조치가 있을 경우 김 전 총리가 경선에 복귀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김 전 총리는 경선 룰 논란에 대해 "당연히 3인(대결)으로 가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었는데 왜 (내가) 두 사람으로 압축해달라고 요구한 것처럼 언론에 나갔는지 이해할 수 없다"는 취지로 '억울함'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윤주 기자 sayyunj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