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황식측 "당 조치없을 시 대응 강도 높일 수밖에"

최종수정 2014.03.28 11:03 기사입력 2014.03.28 11: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김황식 새누리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28일 일정을 전면 취소하며 칩거에 들어갔다.

예비후보 2배수 압축 논란이 김 예비후보에 대한 당 지도부의 '특혜 의혹'으로 번진데 따른 것이다. 이번 논란으로 '박심'(朴心ㆍ박근혜 대통령 의중) 의혹이 더 확산되고 경쟁 후보들이 이를 적극 활용하며 피해를 입고 있다는 게 김 예비후보 측의 불만이다.

전날 캠프를 총괄하는 이성헌 전 의원을 통해 "마치 '특혜'에나 기대려는 사람처럼 일방 매도되고 있다"고 비판한 데 이어 이날에는 보도자료를 내고 "어제 지적한 당의 무능과 무책임에 대한 당의 조치가 어떻게 이뤄지는지 지켜본 뒤 일정 재개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 측은 "당이 성의 있고 가시적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엄중한 상황이 초래될 수 있다"며 '경선 불참' 가능성까지 경고했다.

유성식 대변인은 "(당의) 성의있는 조치가 안 나오면 대응강도를 높여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하지마나 '후보직 사퇴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내부에서) 논의는 없었고 경선을 잠정 중단하자는 건의가 많이 있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김 예비후보는 계획했던 주말 일정까지 모두 중단한 상황이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