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황식측, 현 경선구도 사실상 '1 대 2'

최종수정 2014.03.29 11:29 기사입력 2014.03.29 11: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김황식 새누리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경선 일정을 전면 중단하고 이틀째 칩거 중이다. 김 예비후보는 29일에도 서울 서초동 자택에 머물고 있다.

캠프 관계자들은 경선 재개 가능성에 대해 "지켜봐야 한다"고만 말한다. 캠프 관계자들은 김 전 총리의 연락을 기다리고만 있는 상황이다.
김 예비후보가 문제 삼는 것은 '경선 룰'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중앙당 공천관리위가 보여준 혼선이다. 28일 오전에는 캠프의 윤원중 이성헌 전 의원이 황우여 대표를 직접 찾아 이에 대한 김 예비후보의 입장을 전달했다.

당 지도부의 가시적인 조치가 없을 경우 경선 일정을 계속 중단할 수밖에 없다"는 게 캠프 입장이다. 한 관계자는 "대응수위를 높일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김 예비후보 측은 현 경선이 사실상 '김황식 대 정몽준·이혜훈'의 '1 대 2 구도'로 진행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정몽준 예비후보가 당 공천관리위의 후보 2배수 압축 움직임에 제동을 걸고 다시 3명으로 확정한 것을 두고 이런 의구심을 갖는다.
캠프 관계자들이 야당에서 제기했던 '정몽준-이혜훈' 빅딜설을 다시 꺼낸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이 예비후보가 정 예비후보를 돕는 조건으로 그의 지역구(동작구)를 물려받기로 했다는 게 야당이 제기한 '정몽준-이혜훈 빅딜설'이다.

이 예비후보는 현재 정 예비후보의 지역구인 사당동에 거주하고 있다. 그러나 이 예비후보는 정 예비후보의 출마선언 이전에 이사를 했고, 이사 목적도 "자녀의 통학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하지만 김 예비후보 측은 이날도 보도자료를 내고 이 예비후보가 해명한 이사 날짜가 "오락가락한다"며 "정확하게 이사한 날짜가 언제냐"고 물었다.

이 예비후보 측은 "일고의 대응 가치도 없다"며 "지난 10일자 해명 보도자료를 다시 읽어보기 바란다"고 응수했지만 김 예비후보 측은 빅딜설에 대한 명확한 해명과 이에 대한 당 지도부의 조치가 없을 경우 대응 수위를 더 높일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