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관광산업 발전 위해서는 IT기술과 융합해야"

최종수정 2014.03.28 09:22 기사입력 2014.03.28 09:22

댓글쓰기

한류문화산업포럼, 2014 국회 학술토론회 개최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한국 관광 산업의 질적 향상을 위해서는 한류 콘텐츠가 보다 널리 퍼지도록 IT기술과 융합한 스마트 관광기반 조성이 이뤄져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27일 국회 도서관 대강당에서 'IT강국 대한민국, 한류의 미래를 이끈다'를 주제로 한류문화산업포럼이 주최하는 2014 국회 학술토론회가 열렸다.
한류문화산업포럼 안대벽 회장은 이 자리에서 "외국인 관광객의 언어소통 문제 해결 및 편리성 제공을 통해 한국 관광에 대한 인식 개선 및 재방문율을 높여 관광산업 발전을 도모하고 이를 계기로 한류를 보다 알리는데 도움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권은희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의원은 "관광산업은 다양한 분야가 결합된 대표적인 융·복합 산업으로 창조경제의 성장엔진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하지만 부족한 인프라와 빈약한 콘텐츠로 지적받는 대한민국 관광산업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되기 위해서는 IT 기술과의 융합이 최우선"이라고 언급했다.

방송통신위원회 자체정책평가위원장 진용옥 경희대 교수는 이 자리에서 "인터넷과 스마트폰이 보편화되면서 단체관광중심에서 개별화, 스마트화, 융·복합화, 테마 중심으로 진화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아직까지 관광 인프라 수준과 콘텐츠 면에서 저급성을 면치 못하고 있다"며 "이를 개선하기 위해 테마 코디네이터, 다언어 자동 통 번역 서비스, 증강현실 관광지도 등과 같은 스마트 관광인프라를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정배 부산외대 부총장은 "한류 문화가 세계 속으로 뻗어나가면서 외국인의 소통을 지원하는 다국어 콘텐츠가 부족한 상황"이라며 "중앙정부, 지자체, 민간이 유기적으로 협력해 IT기술 기반의 관광정보 통합관리, 다국어 지원이 필요하고 이를 관리할 수 있는 플랫폼 및 체계 구축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조민서 기자 summ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