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베이비복스 방송사고, "화려한 무대 뒤…'지못미'"

최종수정 2014.03.23 15:04 기사입력 2014.03.23 15:04

댓글쓰기

▲베이비복스 방송사고.(출처: SBS 예능프로그램 방송 캡처)

▲베이비복스 방송사고.(출처: SBS 예능프로그램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베이비복스 방송사고가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걸그룹들의 방송사고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1일 방송된 KBS2 '풀하우스'에 출연한 베이비복스 출신 김이지는 '내 생애 가장 가장 길었던 1분'으로 베이비복스의 방송사고를 꼽았다.

이날 방송에서 김이지는 "첫 소절이었던 윤은혜가 심하게 넘어졌는데 그 때 가사가 '이대로 끝났으면 좋겠어, 이대로 잊혀지면 좋겠어'라는 내용이라 상황이 절묘하게 맞아 떨어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베이비복스 방송사고 이후에도 걸그룹의 방송사고는 계속됐다.

걸그룹 애프터스쿨 나나는 지난 2013년 MBC 가요프로그램에서 추락사고를 당했다. MBC 뮤직 '쇼챔피언'에 출연한 나나는 녹화도중 무대에서 내려오던 중 발을 헛디뎌 떨어졌다.
반면 소녀시대 써니는 무대사고에 빠르게 대처해 '순발력 종결자'로 등극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순발력 넘치는 소시 써니'라는 제목으로 하나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은 써니의 침착한 방송사고 대처 모습이다. '아이 갓 어 보이' 안무 도중 자신이 착용한 액세서리가 끊어진 상황에서도 당황하지 않고 하나의 안무인 것처럼 자연스럽게 액세서리를 발로 차 무대 밖으로 밀어냈다.

베이비복스 방송사고에 이은 걸그룹의 방송사고 소식에 네티즌은 "베이비복스 방송사고, 전통인가?" "베이비복스 방송사고, 아프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