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베이비복스 방송사고, 섹시포즈 취하다 갑자기…

최종수정 2014.03.22 14:34 기사입력 2014.03.22 14:34

댓글쓰기

▲베이비복스 방송사고.(출처: SBS 예능프로그램 방송 캡처)

▲베이비복스 방송사고.(출처: SBS 예능프로그램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베이비복스 과거 방송사고가 새삼 화제가 되고 있다.

1세대 걸그룹 베이비복스 출신의 방송인 김이지가 2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풀하우스'에 출연해 내 생애 가장 길었던 1분으로 베이비복스의 방송사고를 꼽았다.
해당 방송사고 영상은 지난 2003년 SBS ‘인기가요’에서 ‘나어떡해’ 무대를 꾸미던 중 베이비복스 멤버들이 단체로 넘어진 모습을 담고 있다.

김이지는 “윤은혜가 가장 첫 소절이었는데, 심하게 넘어졌다. 하필 첫 소절이 ‘이대로 끝났으면 좋겠어’로 절묘하게 맞아 떨어졌다”며 “여전히 NG 영상 퍼레이드 1, 2위에 꼽히는데 재미있는 기억으로 남았다”고 설명했다.

함께 출연한 간미연도 “리허설 때는 모든 게 완벽했다. 생방송 때만 빨리 돌아갔다. 보통 무대를 수동으로 돌리다 보니 그랬던 거 같다”고 설명했다.
특히 베이비복스 멤버들은 회전판 뒤에서 각자 섹시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빨리 돌아가는 회전판 탓에 우당탕 넘어져 보는 이들을 아찔하게 만든다. 그러나 베이비복스는 언제 넘어졌냐는 듯 재빠르게 일어나 무대를 꾸며 프로다운 모습을 보였다.

베이비복스 방송사고 영상에 네티즌은 “베이비복스 방송사고 다시 봐도 진짜 아찔하다”, “베이비복스 방송사고 다친 사람 없이 무사히 끝나서 다행이다”, “베이비복스 정말 프로였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