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셀카' 전성시대…카메라의 포인트가 되다

최종수정 2014.03.23 12:16 기사입력 2014.03.23 12:16

댓글쓰기

삼성전자의 미러리스 카메라 'NX 미니'

삼성전자의 미러리스 카메라 'NX 미니'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셀카(셀프 카메라)' 전성시대다. 연예인들 뿐만 아니라 일반인까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셀카 올리기에 여념이 없다. 지난해 옥스포드 영어사전의 '올해의 단어'로 셀카와 같은 의미의 '셀피(selfie)'가 선정되기도 했다. 트렌드에 민감한 카메라 업체들이 이같은 흐름을 두고볼 리 없다. 셀카 찍기에 최적화된 미러리스·콤팩트 카메라로 소비자들을 유혹하고 있다.

셀카를 마케팅 전면에 내세운 업체는 삼성전자와 소니다. 삼성전자가 지난 19일 선보인 미러리스 카메라 'NX 미니'는 셀피 문화를 넘어 여럿이 함께 찍는 셀카인 '위피' 문화를 겨냥한 제품이다. 75.2mm(3.0형) 터치 디스플레이를 180도 회전시켜 본인의 모습을 찍을 수 있고, 셔터를 누르지 않아도 터치 디스플레이를 누르면 3초 후 촬영을 할 수 있다.
두께는 22.5㎜로 얇고 무게는 158g의 초경량으로 한 손으로 들고 찍기 편리하다. 와이파이와 근거리 무선통신(NFC)을 탑재해 스마트폰에 사진을 전송하거나 SNS에 업로드하기도 편리하다. 2000만 화소의 시모스(CMOS) 센서와 1만6000분의 1초 초고속 셔터 스피드 등 성능도 디지털일안반사식(DSLR) 카메라에 버금간다.

소니코리아는 한 발 앞서 셀카에 특화된 미러리스 카메라 A5000을 선보이고, 최근 탤런트 송혜교를 앞세운 마케팅에 들어갔다. A5000은 셀카 촬영이 가능한 180도 회전 LCD와 한 손으로 조작이 가능한 줌레버, 얼굴 이미지를 자동보정해 주는 '소프트 스킨' 기능 등 셀카 촬영에 필요한 기능을 한 데 모았다. NFC를 탑재해 쉽게 스마트폰과 사진을 공유할 수 있는 것은 물론, 2100만 화소의 DSLR과 동일한 크기의 이미지 센서를 탑재했다.
일명 '송혜교 카메라'로 불리는 소니코리아 A5000.

일명 '송혜교 카메라'로 불리는 소니코리아 A5000.


삼성전자와 소니의 제품에서 볼 수 있듯 셀카를 편하게 찍으려면 크게 회전하는 LCD액정과 쉽게 사진을 전송할 수 있는 무선통신, 가벼운 무게가 필수다. 하지만 DSLR 중에는 이를 충족하는 제품이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미러리스를 겨냥해 캐논과 니콘이 가볍고 작은 DSLR을 선보이며 한 손으로 들고 셀카 찍기가 가능해졌지만, 얼굴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회전 액정이 없다는 점은 아쉽다.

똑딱이 시대가 저물었어도 여전히 셀카 전용 콤팩트 카메라가 인기를 끄는 이유도 이것이다. 니콘이미징코리아가 지난해 선보인 콤팩트 카메라 '쿨픽스S6600'은 시리즈 최초로 2.7인치 멀티 앵글 모니터를 채용해 셀카에 특화했다. 동작인식 기능을 통해 손짓만으로 카메라를 원격 제어할 수 있으며, 내장 와이파이로 스마트폰에 쉽게 사진을 전송할 수 있다.
카시오의 콤팩트 카메라 'EX-TR10'과 'EX-TR15'는 일명 '셀카 종결자'라고 불린다. 360도 회전이 가능한 접이식 프레임과 270도 회전되는 LCD로 다양한 각도에서 셀카를 찍을 수 있다. 프레임을 잡고 손으로 누르기만 하면 촬영이 가능하고, 모션 셔터 기능으로 먼 거리에서도 손을 흔들면 사진을 찍을 수 있다. 12단계 조절이 가능한 메이크업 모드와 미백효과로 얼굴빛을 화사하게 보정해 준다.
카시오 엑슬림.

카시오 엑슬림.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