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표범이 혼자 있을 때 "맹수 체통 무너졌네"

최종수정 2014.03.17 09:25 기사입력 2014.03.17 09:25

댓글쓰기

▲표범이 혼자 있을 때의 모습이 포착돼 관심을 끌고 있다.(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표범이 혼자 있을 때의 모습이 포착돼 관심을 끌고 있다.(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표범이 혼자 있을 때의 모습이 포착돼 보는 이들을 즐겁게 하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표범이 혼자 있을 때' 사진이 올라와 큰 호옹을 얻었다.

사진 속 표범은 어딘가를 응시하면서 허리를 세우고 뒷다리를 접어 꼿꼿하게 서 있다. 이 모습이 마치 미어캣과 닮았다. 맹수의 무서움보다는 고양이과의 귀여움이 엿보인다.

▲ 표범의 혼자 있을 때 모습이 미어캣과 비슷하다.(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 표범의 혼자 있을 때 모습이 미어캣과 비슷하다.(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이런 자세가 이 표범만 갖고 있는 은밀한 취미생활인지, 아니면 모든 표범이 이런 버릇을 갖고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표범이 혼자 있을 때 사진을 접한 네티즌은 "표범이 혼자 있을 때, 두 발로 걷기 시도하니?" "표범이 혼자 있을 때, 미어캣 빙의" "표범이 혼자 있을 때, 귀여운 표범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