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표범이 혼자 있을 때, 마치 미어캣 닮은 듯…혹시 두발 표범?

최종수정 2014.03.15 16:25 기사입력 2014.03.15 16:25

댓글쓰기

▲표범이 혼자 있을 때의 모습이 공개돼 네티즌의 관심을 모았다.(출처:온라인커뮤니티)

▲표범이 혼자 있을 때의 모습이 공개돼 네티즌의 관심을 모았다.(출처:온라인커뮤니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표범이 혼자 있을 때의 모습이 포착돼 보는 이들을 즐겁게 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표범이 혼자 있을 때' 게시물 속 표범은 허리를 세우고 뒷다리를 접어 꼿꼿하게 서있는 모습이 공개됐다.
사진 속 표범은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는데, 이 모습이 마치 미어캣과 닮았다는 소리를 듣고 있다.

이 표범만 갖고 있는 은밀한 취미생활인지, 아니면 모든 표범이 이런 버릇을 갖고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뒷다리로 몸을 지탱한 채 앞발은 들고 허리를 세운 모습이 맹수의 근엄함이나 카리스마는 찾아볼 수 없어 웃음을 자아낸다.
표범이 혼자 있을 때를 접한 네티즌들은 "표범이 혼자 있을 때, 두 발로 걷기 시도하니?", "표범이 혼자 있을 때, 어딜 지켜보는 거지?", "표범이 혼자 있을 때, 미어캣 빙의", "표범이 혼자 있을 때, 찍은 사람은 차에 타고 있겠지?", "표범이 혼자 있을 때, 귀여운 표범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