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혼다클래식] 매킬로이, 연장분패 "나 어떡해~"

최종수정 2014.03.03 09:15 기사입력 2014.03.03 09:00

댓글쓰기

최종일 후반 난조로 4오버파, 러셀 헨리 '4명 연장전'서 천금같은 우승버디

로리 매킬로이가 혼다클래식 최종일 16번홀에서 더블보기를 기록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팜비치가든스(美플로리다주)=Getty images/멀티비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18개월만의 우승에 도달하기에는 '2%'가 부족했다.

'차세대 골프황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이야기다. 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가든스 PGA내셔널챔피언코스(파70ㆍ7140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혼다클래식(총상금 60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무려 4타를 까먹어 공동선두(8언더파 272타)에서 가까스로 '4명 연장전'에 합류했고, 18번홀(파5)에서 속개된 연장 첫번째 홀에서 러셀 헨리(미국)에게 결국 우승컵을 넘겨줬다. 헨리의 시즌 첫 승이자 통산 2승째, 우승상금이 108만 달러(11억5000만원)다.
결과적으로 후반 난조가 패인이 됐다. 2타 차 선두로 출발해 5번홀(파3)까지 버디 2개(보기 1개)를 솎아내며 순항하다가 7번홀(파4) 보기를 기점으로 속절없이 무너졌다. 9, 12번홀 보기, 16번홀(파4)에서는 두번째 샷이 워터해저드로 직행하면서 더블보기라는 치명타까지 얻어맞았다. 17번홀(파3) 보기로 선두그룹에서 오히려 1타 밀린 매킬로이는 다행히 마지막 18번홀 버디로 연장전에 동참했다.

헨리와 러셀 녹스(스코틀랜드), 라이언 파머(미국) 등과 함께 펼쳐진 연장전에서는 그러나 두번째 샷한 공이 그린사이드벙커로 들어가면서 또 다시 제동이 걸렸다. 벙커 샷에 이어 그린 프린지에서의 네번째 샷으로 천신만고 끝에 파, 하지만 헨리가 '2온'에 성공한 뒤 2퍼트로 기어코 '우승버디'를 잡아내 더 이상의 기회는 없었다. 2012년 BMW챔피언십 우승 이후 모처럼 잡았던 우승 기회는 이렇게 날아갔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제시 '완벽한 S라인'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연예가화제

  • [포토] 정호연 '대세의 화보' [포토] 조이 '청바지 여신' [포토] 허니제이, 깜찍 매력에 '심쿵'

    #스타화보

  • [포토] 제시 '미국 스타일'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