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1절 기념사]朴대통령, 日지도부 '역사인식' 정면 비판…수위는 조절

최종수정 2014.03.01 11:48 기사입력 2014.03.01 11: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3ㆍ1절 기념사를 통해 일본 정치지도자들의 퇴행적 역사인식을 정면 비판했다. 양국 국민은 우호적 관계를 맺고 있는데 정치인들이 정치적 이해를 위해 진실을 부정하고 있어 문제라는 것이다.

다만 박 대통령은 4월 말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한국과 일본 방문을 앞두고 양국 관계 개선의 물꼬를 터야 하는 입장을 감안한 듯, 비판은 하되 '점잖은' 언어를 구사하는 모습도 보였다.
박 대통령은 1일 오전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95주년 3ㆍ1절 기념식 기념사에서 한일관계와 관련, "지난 시대의 아픈 역사에도 불구하고 양국이 이러한 관계를 발전시켜올 수 있었던 것은 평화헌법을 토대로 주변국들과 선린우호 관계를 증진하고, 무라야마 담화와 고노 담화 등을 통해 식민 지배와 침략을 반성하면서 미래로 나아가고자 했던 역사인식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전제했다.

박 대통령은 그러나 "한 나라의 역사인식은 그 나라가 나아갈 미래를 가리키는 나침반"이라며 "과거의 잘못을 돌아보지 못하면 새로운 시대를 열 수 없고 과오를 인정하지 못하는 지도자는 새로운 미래를 열어갈 수 없다는 것은 당연한 이치"라고 꼬집었다.

이어 "진정한 용기는 과거를 부정하는 것이 아니라 역사를 있는 그대로 직시하고 자라나는 세대에게 올바른 역사를 가르치는 것"이라며 "저는 양국이 과거의 아픈 역사를 딛고 새로운 번영의 미래로 함께 나갈 수 있도록, 일본 정부가 올바르고 용기 있는 결단을 내려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진정성 있는 사과와 인정이 선행돼야 함을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제 쉰다섯 분밖에 남지 않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상처는 당연히 치유 받아야 한다"며 "역사의 진실은 살아있는 분들의 증언이다. 살아있는 진술과 증인들의 소리를 듣지 않으려 하고 정치적 이해만을 위해 그것을 인정하지 않는다면 고립을 자초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과거의 역사를 부정할수록 초라해지고 궁지에 몰리게 되는 것"이라고도 했다.

박 대통령은 "그동안 쌓아온 한국과 일본, 양국 국민들의 우정과 신뢰를 정치가 막아서는 안 될 것"이라며 "지금도 문화를 통해 양국 국민들은 마음을 나누고 있다. 인류 보편의 양심과 전후 독일 등의 선례에 따라 협력과 평화, 공영의 미래로 함께 갈 수 있도록 일본 정부가 과거의 부정에서 벗어나 진실과 화해의 새로운 역사를 써나가길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