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1절 기념사]朴대통령, 北에 핵 포기·이산가족 정례화 제안

최종수정 2014.03.01 14:29 기사입력 2014.03.01 11: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에 핵 포기를 재차 촉구하고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정례화 하자고 3ㆍ1절을 맞아 제안했다. 최근 있은 단거리 미사일 발사 등 도발에 대해선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박 대통령은 1일 세종문화회관에서 개최된 '제95주년 3ㆍ1절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경제적 초석을 넓히고 선진 한국을 만드는 데 있어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기반 구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대통령 직속으로 통일준비위원회를 두고, 평화통일을 위한 준비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얼마 전에 있었던 이산가족 상봉 행사는 분단의 아픔과 고통을 온 국민이 다시 한 번 절감하는 자리였다"며 "이제 고령의 이산가족에게 남은 시간이 많지 않다. 흩어진 가족을 만나는 것이 더 이상 특별한 행사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하루라도 빨리 이산의 한을 풀기 위해 이산가족 상봉을 정례화할 것을 북한 당국에 제안한다. 이산가족은 북한에도 있습니다. 북한도 주민들의 아픔과 고통을 풀어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통일을 이루기 위해선 남북 간 신뢰구축이 최우선이라는 기존 입장도 재차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앞으로 남북이 작은 약속부터 지키며 신뢰를 쌓아서 통일의 계단을 하나씩 밟아 올라가게 되길 기대한다"며 "하나 된 민족, 통일된 한반도는 민족의 독립과 자존을 외쳤던 3ㆍ1운동 정신을 완성하는 것이며, 동북아시아는 물론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통일된 한반도는 유라시아와 동북아를 연결하는 평화의 심장이 될 것이며, 동북아시아 국가들 역시 평화로운 통일 한반도에서 새로운 발전의 기회를 찾게 될 것"이라며 "이러한 평화와 협력의 새 시대로 가는 길목에서 북한이 핵을 내려놓고 남북 공동발전과 평화의 길을 선택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그러나 27일 있은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등 변화된 상황에 대해선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통해 모처럼 조성된 협력 분위기를 일단 지속시켜야 한다는 의지를 밝히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