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수부 차관, 부산 유류유출 사고현장 방문

최종수정 2014.02.16 08:42 기사입력 2014.02.16 08: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해양수산부는 손재학 해수부 차관이 16일 오전 부산 남외항에서 발행한 캡틴 반젤리스 L호 유류유출 사고 현장을 방문, 방제상황을 점검한다고 밝혔다.

해수부 장관 직무대행 중인 손 차관은 방제 관계자들에게 민·관·군 방제역량을 총동원해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지시하는 한편 기름제거 및 확산방지를 위해 연일 애쓰고 있는 해경 대원 등 방제 참가자들을 격려한다.

이번 사고는 15일 오후 2시20분께 부산 남외항(N-5) 정박지에서 라이베리아 벌크선 캡틴 반젤리스 L호(8만8250t, 승선원17명)와 부산선적 급유선 그린플러스호(460t)가 충돌, 벌크선 연료탱크가 파손되면서 발생했다.

해수부는 매뉴얼에 따라 해양환경정책관과 해경 오염방제국장이 핫라인을 구축하고 지방사고수습본부를 설치해 상황에 대응하고 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