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호·황련 함유 '인삼성분함유미삼정' 회수

최종수정 2014.02.13 16:29 기사입력 2014.02.13 16: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건강기능식품제조업체 ‘명성사(경남 창원시 소재)’가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원료인 ‘시호’와 ‘황련’을 사용해 ‘인삼성분함유 미삼정’을 제조해 해당 제품에 대한 유통·판매금지 및 회수 조치를 한다고 13일 밝혔다.

‘시호’는 산형과의 여러해살이풀의 뿌리이고, ‘황련’은 미나리아재비과의 여러해살이풀의 뿌리줄기로서 식품원료로 안전성이 입증되지 않아 사용할 수 없다.

회수 대상은 ‘인삼성분함유미삼정’으로 유통기한이 오는 8월22일까지인 제품이다.

식약처는 현재 시중에 유통 중인 제품을 회수 중에 있으며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업체나 구입처에 반품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